주 메뉴 열기

이 본문은 아르헨티나의 대외 관계에 대한 설명이다.

각국과의 대외 관계편집

국기 수교 관계
  대한민국 1962

양국은 1962년에 외교 관계를 수립하였으며 대한민국은 부에노스아이레스에, 아르헨티나는 서울에 각각 상주 대사관을 설치하였다. 모두 22,354 명(재외국민 14,934 명, 시민권자 7,420명)의 한국교민이 아르헨티나에 거주(2010년 12월 기준)하고 있다. [7] 박정희 대통령 당시 각종 농업에 투자하기 위해 아르헨티나에서 토지를 매입하기도 하였다. 1988년 하계 올림픽에 아르헨티나는 125명의 선수단을 파견하였다.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1973 1973년에 수교하였지만, 주 아르헨티나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공관의 방화사건으로 인하여 1977년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은 공관을 모두 철수하고 폐쇄하였으며, 동년에 아르헨티나 정부는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과 단교하였다.
  일본

일본은 1898년러일 전쟁에 대비하여 아르헨티나로부터 군함 리바다비아(스페인어: Rivadavia)호와 모레노(스페인어: Moreno)호를 각각 가스가(春日, かすが)호와 닛신(日進, にっしん)호로 명명지어 구입하였고 이 군함들을 러일 전쟁에서 활용한 때부터 본격적인 우호적인 교류관계가 시작되었다. 포클랜드 전쟁 중, 미국과 영국의 거듭된 요청에도 불구하고 일본은 아르헨티나에 대한 금수 조치를 하지 않는 등 일본이 채택한 독자외교에 대해 아르헨티나의 일본 전문가들은 높이 평가하고 있다.

  중화인민공화국 중화인민공화국은 아르헨티나의 경제가 기울기 시작하자 아르헨티나에 발전소를 무상으로 지어주는 등의 투자를 시도하고 있다. 둘 다 미국과 그다지 사이가 좋지 않다는 공통점 때문에 중화인민공화국이 직접 나서서 아르헨티나를 도와주는 것이다. 아르헨티나도 중국의 CPR-1000에 60억 달러를 계약함으로써 지원에 나서고 있다.
  페루 페루는 1982년 포클랜드 전쟁 당시 영국과 대립했던 아르헨티나를 지지하였다. 페루는 아르헨티나의 포클랜드 제도에 대한 영유권 주장을 가장 적극적으로 지지하며, 아르헨티나와 경제나 국방 등 대부분의 분야에 있어서 매우 우호적인 관계를 유지하고 있다.
  우루과이 브라질의 속주인 시스플라티나 주를 독립시키기 위해 아르헨티나가 브라질과 아르헨티나-브라질 전쟁을 벌여 승리를 쟁취했다. 아르헨티나가 브라질과 싸워 이겨서 독립시켜준 이 나라가 우루과이이며 이 때문에 우루과이는 아르헨티나와는 영원한 우방국이다. 우루과이의 국기에 있는 5월의 태양은 자신을 독립시켜 준 아르헨티나의 은혜에 보답하는 의미로 그려넣은 것이다.
  브라질 아르헨티나가 우루과이를 독립시켜준 일로 인하여 브라질과 아르헨티나는 사이가 매우 나쁘다.
  영국 포클랜드 전쟁으로 인하여 적대적인 관계에 있다. 지금도 이 분쟁은 해결되지 않았고, 아르헨티나에는 반영 감정이 만연하다.
  미국 포클랜드 전쟁에서 미국은 지나치게 영국의 편을 들어준 탓에 적대적인 관계에 있다. 사실 미국 자체가 아르헨티나를 싫어하는 것은 아니며 영국의 입김 때문에 미국은 어쩔 수 없이 아르헨티나와 적대관계를 유지하고 있다.
  독일 긍정적, 부정적인 양쪽 모든 측면에서 상호 협력국이며 아르헨티나가 독일의 요청을 지나치게 잘 들어준다는 문제가 있다. 일례로 나치 전범들이 아르헨티나로 도주했을 때 아르헨티나는 이들을 모두 숨겨주었으나 1990년대에 독일 정부에서 나치 전범들 중 생존자들의 신병을 요구하자 아르헨티나 정부는 독일 정부에 나치 전범들 중 생존자들의 신병을 인도했다. 두 나라는 스포츠에서만 적대관계일 뿐이며 그 나머지 분야에서는 모든 면에서 우방국이다.
  네덜란드 네덜란드 왕비 막시마가 아르헨티나 사람인 관계로 양국의 우호관계가 매우 돈독해졌다.
  스페인 아르헨티나는 스페인 이민자들이 건국한 나라로서 이 때문에 양국의 우호관계가 매우 돈독하다.
  이탈리아 애초에 이탈리아 이민자들이 많이 유입된 나라가 아르헨티나인 데다가 호르헤 마리오 베르골리오가 교황으로 선출됨으로 인하여 양국의 우호관계는 더욱 돈독해지고 있다.

그 밖의 대외 관계편집

볼리비아, 베네수엘라 등 과도 대체적인 우호 관계이며, 칠레는 이전에 포클랜드 전쟁 당시, 영국을 도와준 경력이 있어, 그렇게 사이가 좋은 편 이라 할수는 없으며, 이 밖에도 러시아와의 관계도 일방적 외교를 걷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