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빙돈성경주석

아빙돈성경주석은 1935년 국내에서 번역 출판된 성경주석서이다. 한국개신교회 선교 50주년을 기념하여 신생사(新生社)에서 1934년 12월에 인쇄하였다. 원본은 성서고고학과 성서비평학을 수용하여 다양한 교단의 학자들이 복음적으로 저술한 주석서로 미국 감리교회 출판국이었던 아빙돈 출판사에서 1930년에 출판한 《The Abingdon Bible Commentary》였고 이를 당시 국내 감리교, 장로교의 신학자들이 번역하였다.

아빙돈성경주석 편찬편집

원저자들은 미국, 캐나다, 오스트리아, 인도 등의 각지에 연구 활동하던 다양한 교파 소속 66명의 학자들이었고, 전통 복음주의적 바탕에 다양한 시각과 함께 초교파적인 주석으로 종교개혁의 전통인 역사적 성경해석 방식에 추가적으로 성서비평학과 성서고고학의 내용을 일부 수용하여 작성되었다. 당시 미국과 유럽 등 기독교 문화권에서는 전통적이고 복음적으로 인정받는 주석서였다.

미국의 감리교회 뿐만 아니라 장로교, 루터교, 성공회, 침례교개신교파 전역에서 우수한 주석서로 인정하여 설교와 성경연구에 사용하였다.이를 감리교회 신학자이자 감리교회 교육국 총무였던 유형기 목사가 중심이 되어 감리교회에서는 양주삼, 정경옥, 김창준, 전영택, 변홍규, 송길섭 등, 장로교회에서는 송창근, 김재준, 채필근, 한경직 등 당시 개신교회 주요한 신학자와 목회자들 52명이 참여하여 번역하였다.

주석서의 내용편집

주석내용은 전문적인 학술내용보다는 이해를 돕는 해설내용으로 구성되었고, 전통적 성경주석에 성서비평학의 입장을 수용하여 성서에 대한 일반적인 문제와 특수한 문제들도 취급하였고, 각 부문마다 그 배경 설명까지 첨부하였다. 1930년대 당시 한국 교회의 목사들과 교회 지도자들의 성서 연구에 활력소가 되었고, 신학자들과 목회자들이 이 주석서를 설교와 성경 연구에 활용하였다.

대한민국 개신교 갈등으로 비화편집

당시 세대주의 영향을 받은 보수적 교단인 장로교에서 이 성경주석은 성서비평학적 해석방법을 수용한 자유주의적, 즉 복음과 멀어진 문헌이라고 하여 거부반응을 일으켰다. 장로교에서는 '아빙돈 성경주석'의 불매운동을 펼치고, 번역과 편집에 참여했던 장로교 신학자와 목회자들에게 잘못을 시인하라고 요청하였다. 정작 한국에 장로교의 선교를 지원했던 미국과 스코틀랜드의 장로교회에서 활용하던 아빙돈 성경주석이었으나, 1935년 9월 제24회 조선 장로교총회에서 아빙돈 주석은 장로교 교리에 위배되는 점이 많아, 구독을 금지하고, 집필에 참여한 장로교 학자들에게 공개적인 사과를 결의하였다. 이미 이 시기부터 한국 장로교회는 개혁주의와 멀어진 세대주의를 지지했던 선교사들의 신앙과 신학적 성향을 기준으로 삼았다.

신학적으로 전혀 문제가 없었던 종교개혁 전통의 개신교 공교회주의감리교회에서는 당시 장로교회의 이러한 반응을 이해하기 어려웠고, 세대주의 영향으로 역사적 성경해석과 성경비평적 성경해석을 수용할 수 없었던 장로교회에서는 이를 수용하는 감리교회를 이해하기 어려웠다. 이로 인해 감리교회장로교회의 신학적 대립이 표면화하였다. 이뿐 아니라 장로교회 내부에서도 종교개혁 전통의 개혁주의를 존중하는 온건파와 세대주의를 따르는 보수파의 대립이 분명하게 나타나기 시작하였다.

같이 보기편집

참고편집

《민족문화대백과사전》한국학중앙연구원, 2010.

이덕주. 〈성경을 가지고 싸운 사람들〉, 《성서한국》, 대한성서공회, 2000, 겨울, 통권46권4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