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아이생활은 아이생활사(장로교총회종교교육부)에서 발행한 어린이 잡지이다.[1] 4·6판으로, 1926년 3월에 창간하여 1944년 1월 폐간하기까지 18년간 매달 발행되었다.[1][2] 기독교 선교사업으로 발간되었으며, 사회주의경향문학의 영향 속에서도 기본 자세를 견지하였다고 평가된다.[1] 1930년대 초 관공서로부터 수 차례 압수되어 임시호를 발행하기도 했다.[3][4] 가격은 1930년대에 10전(錢)이 유지되었다.

시인 윤동주가 애독했던 잡지로도 알려져 있다.[5] 내용은 그림을 곁들인 동화동시, 탐정소설, 위인전, 특집 등으로 구성되었고,[6] 윤석중이 주간을 지냈으며, 강소천, 박화목 등 아동문학가들이 새로운 동시를 발표하는 장이기도 했다.[7]

각주편집

  1. 우리文化 〈41〉 어린이와 文学 (6) 갈라진 少年운동과 잡지洪水, 《경향신문》, 1973.5.15
  2. 어린이운동 略史, 《경향신문》, 1984.5.5
  3. 1932년 3월호, 1933년 4월호와 7월호, 1934년 7월호에 임시호 발행이 고지되었다.
  4. 『아이생활』押收, 《동아일보》, 1932.3.8
  5. 윤동주의 소울메이트 송몽규, 《길림신문》, 2012.6.12
  6. 아이생활 十月號 出來 (광고), 《동아일보》, 1930.10.29
  7. 우리文化 〈42〉 어린이와 文学 (7) 黄金期이룬 30年代, 《경향신문》, 1973.5.2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