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위키백과 β

안드레스 에스코바르

안드레스 에스코바르 살다리아가(스페인어: Andrés Escobar Saldarriaga, 1967년 3월 13일 ~ 1994년 7월 2일)는 콜롬비아축구 선수이다. 남아메리카 굴지의 수비수로 활약하며 1990년 FIFA 월드컵1994년 FIFA 월드컵에 출전하였다. 1994년 미국 월드컵 조별예선 미국과의 경기에서 자책골을 넣었다는 이유로 콜롬비아로 귀국한 직후 나이트클럽에서 괴한에게 총격으로 살해당했다.

안드레스 에스코바르
개인 정보
전체 이름 Andrés Escobar Saldarriaga
출생일 1967년 3월 13일
출생지 콜롬비아의 기 콜롬비아, 안티오키아 주, 메데인
사망일 1994년 7월 2일 (27세)
184cm
포지션 수비수
클럽 정보
등번호 2
청소년 클럽 기록
아틀레티코 나시오날
클럽 기록*
연도 클럽 출전 ()
1987-1989
1989-1990
1990-1994
아틀레티코 나시오날
BSC 영 보이즈
아틀레티코 나시오날


국가대표팀 기록
1988-1994 콜롬비아 콜롬비아 50 (1)
* 성인 클럽 출장수와 골은 정규 리그 기록만 센다. 또한 출장수와 골은 2003년 1월 1일 기준이다.
‡ 국가대표팀의 출장수와 골은 2003년 1월 1일 기준이다.

목차

생애편집

1994년 FIFA 월드컵편집

콜롬비아는 당시 남미 지역 예선에서 아르헨티나를 5 : 0으로 대파하는 등, 펠레가 우승후보로 꼽을 정도로 막강한 실력을 갖추고 있었다. 그러나 콜롬비아는 월드컵 본선 A조에서 루마니아와 미국에게 패해 2라운드 진출에 실패하고 말았다. 특히 약체로 꼽히던 개최국 미국과의 경기에서 안드레스 에스코바르가 자책골을 기록하는 등 1 : 2로 패한 것이 큰 원인이었다. 적어도 1라운드 조별 리그는 당연히 통과할 것을 기대했던 콜롬비아 국민들은 1승 2패(스위스는 이겼으나 미국과 루마니아에게는 패함)로 A조 최하위에 머물러 탈락한 국가대표팀에게 엄청난 비난을 퍼부었으며, 설상가상으로 메데인 카르텔이 축구선수들에게 협박을 했다. 이를 두려워한 다수의 선수들은 귀국을 주저하였고 마투라나 감독은 에콰도르로 피신해야 했을 정도였다. 그 중에서도 에스코바르는 자책골에 대한 책임감으로 귀국을 결의했다.

살인 사건편집

1994년 7월 2일, 안드레스 에스코바르는 자신의 여자친구와 메데인 교외의 한 술집에 갔다가 괴한의 총격을 받고 숨졌다. 여자친구의 증언에 따르면, 괴한은 '자책골에 감사한다'고 비아냥거렸으며 12발의 총탄을 발사하면서 한발씩 쏠 때마다 '골'이라고 외쳤다고 한다. 범인이 에스코바르에게 원한을 품고 저지른 범죄인지, 아니면 콜롬비아에 거액의 돈을 걸었다가 돈을 날린 축구 도박 조직이 개입되었는지 여부는 의문으로 남아있다. 1994년 월드컵 대회 기간 중에 일어난 이 사건은 전 세계에 충격을 주었고, 사건 직후에 열린 독일-벨기에전과 스페인-스위스전(16강전)에서는 경기 개시 전에 그를 추모하는 묵념이 행해졌다.

살인범편집

전직 경호원 출신 움베르토 무뇨스 카스트로(스페인어: Humberto Muñoz Castro)는 에스코바르 살해 혐의로 체포되었고 1995년에 유죄를 인정받아 43년형을 선고 받았다. 나중에 26년형으로 감형받았다가 2005년에는 모범수로 인정받아 석방되었다. 무뇨스의 석방이 과연 정당한 것인가에 대해 콜롬비아에서 많은 논란이 있었다.

피살의 영향편집

  • 그의 사후 4년간 대표팀의 2번은 결번으로 남아 있었다.
  • 사망 12주기인 2006년 7월 2일에 최초의 FIFA 공인 길거리 축구(en) 대회인 street football world festival 2006이 개최되었다. 이 대회의 우승컵은 에스코바르를 기려 안드레스 에스코바르 컵(Copa Andrés Escobar)으로 이름붙여졌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