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서울 안양암 천오백불상

(안양암 천오백불상에서 넘어옴)

서울 안양암 천오백불상(서울 安養庵 千五百佛像)은 서울특별시 종로구 창신동 안양암에 있는 일제강점기의 불상이다. 2004년 9월 30일 서울특별시의 문화재자료 제26호로 지정되었다.

안양암 천오백불상
(安養庵 千五百佛像)
대한민국 서울특별시문화재자료
종목문화재자료 제26호
(2004년 9월 30일 지정)
수량1500구
시대일제강점기
위치
서울 안양암 (대한민국)
서울 안양암
주소서울특별시 종로구 창신5길 61
(창신동, 안양암)
좌표북위 37° 34′ 31″ 동경 127° 00′ 48″ / 북위 37.575404° 동경 127.01338°  / 37.575404; 127.01338좌표: 북위 37° 34′ 31″ 동경 127° 00′ 48″ / 북위 37.575404° 동경 127.01338°  / 37.575404; 127.01338
정보문화재청 국가문화유산포털 정보

개요편집

천오백불전 아미타삼존상 후면을 가득 채우고 있는 불상으로 본존인 아미타불상과 유사한 형태로 만들어졌다. 전체높이가 약 17.9cm 정도인 아주 작은 불상들인데 그 수가 1,500구(軀)에 이른다. 이 천오백불상은 신중도상의 화기와 『안양암지(安養庵誌)』의 기록을 종합적으로 볼 때 1933년 조성하기 시작하여 1937년 그 불사(佛事)가 끝난 것으로 보인다.

안양암의 천오백불상은 우리나라에서 거의 유일한 예이고 석고불(石膏佛)로서는 초기에 속하는 희귀한 불상이기도 하며 20세기 전반의 다불신앙(多佛信仰)을 보여주는 좋은 예이다.

참고 문헌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