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양 삼막사 삼귀자

안양 삼막사 삼귀자경기도 안양시 만안구 삼막로 478에 있다. 2018년 7월 16일 안양시의 향토문화재 제4호로 지정되었다.[1]

삼막사 삼귀자
대한민국 안양시향토문화재
종목향토문화재 제4호
(2018년 7월 26일 지정)
관리삼막사
주소경기도 안양시 만안구 삼막로 478

개요편집

삼막사 삼귀자는 시‧서‧화의 삼재로 알려진 지운영이 삼막사에 은거할 당시에 새긴 것으로 각기 다른 형태의 ‘龜’자 3개가 전서로 음각되어 있다. 조선후기의 불교 유산으로 가치를 지닌 명문이다.

조선후기 종두법을 실시한 지석영(池錫英)의 형 지운영(池雲英, 1852-1935)이 이곳 백련암지(白蓮庵址)에 은거할 당시에 쓴 글로 바위면을 다듬어 음각으로 거북 귀자를 새겨 놓았다.

삼귀자 좌측에 「불기 2947년 경신중양 불제자 지운영 경서」란 명문이 있어 1920년에 쓴것이며 서체는 전서(篆書)로 우측에는 「관음몽수장수영자」라 하여 꿈에 관음보살을 본 후에 글씨를 썼음을 알 수가 있다.

각주편집

  1. 안양시 고시 제2018-106호, 《안양시 향토문화재 지정 고시》, 안양시장, 2018-07-1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