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랑고아

알랑고아(몽골어: Алун Гуа)는 몽골 신화에 등장하는 여인이다. <몽골비사>에서는 그녀를 몽골족의 시왕모(始王母)로 칭송한다. 그녀의 아버지는 코리투메트 부족코릴라르타이 메르겐이고, 어머니는 바르코진 고아이다. 여기서 몽골어로 '메르겐'이라는 말이 나오는데 이것은 한국어로 '활 잘쏘는사람'이란 뜻이다. 또 몽골어 '고아'는 한국말로 '고와/곱다'는 뜻이다. 알랑고아는 '활 잘쏘고 용맹한 아버지'와 '아름답고 고운 어머니' 사이에 태어나서 몽골민족의 어머니가 되었다는 것이다.

신화의 내용편집

<몽골비사>에 의하면 알랑고아는 결혼하여 5형제의 아들을 두었는데, 막내아들이 보돈차르 문카그이고, 그의 후손 가운데에서 테무친(원 태조)이 태어났다. 테무친은 쿠릴타이에서 으로 추대되어 칭기즈칸으로 불리게되며, 세계에서 가장 강대한 몽골제국을 건립하였다.

신화의 해석편집

신화의 해석은 알랑고어의 막내아들의 후손이 몽골을 통일해서 칸이 되었다

같이 보기편집

각주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