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렐리안 트레인즈 Sm6

(알레그로 (열차)에서 넘어옴)

카렐리안 트레인즈 Sm6 또는 알레그로(영어: Allegro)는 핀란드 헬싱키러시아 상트페테르부르크를 잇는 전동차로, VR 그룹(핀란드)과 RZD(러시아)가 50-50으로 합작 투자한 카렐리안 트레인즈가 운영한다. 알스톰 펜돌리노 계열 전동차로, 영업 최고 속도는 시속 220km이다. 기존에 운행 중인 시벨리우스 열차가 약 5시간 30분 걸렸던 거리를 3시간 30분으로 단축시켰다.[1] 알스톰 이탈리아 공장에서 생산되었으며, 2010년 1월 15일 첫 차량이 부오사리 항을 통하여 반입되었다.

Sm6
알레그로
헬싱키 역에 있는 Sm6
헬싱키 역에 있는 Sm6
제작 및 운영
제작사 알스톰
제작 연도 2010년 ~
제원
양 수 7량
전폭 3200 mm
전고 4270 mm
궤간 (mm) 1522
성능
전기 방식 직류 3kV
교류 25kV 50Hz
영업 최고 속도 220 km/h

시설편집

외형은 핀란드에서 기존에 사용하였던 Sm3 펜돌리노와 비슷하며, 기술적으로는 2세대 펜돌리노와 비슷하다. 핀란드 전압 교류 25kV와 러시아 전압 직류 3kV 및 각 국가별 신호를 모두 지원한다. 모든 차량은 좌석형이며, 식당칸과 1등석 차량이 각각 1량씩이며 일반석은 총 5량이다. 열차 내에서는 금연이다. 국경 통과시 차내에서 출입국 및 세관 심사가 이루어지고, 차장실에서 국경 업무를 본다.

러시아어, 영어, 핀란드어로 차내 안내 및 서비스가 제공된다. 정원은 342+2명이다. 여름에 40도, 겨울에 -40도까지 변하는 기후를 견디도록 설계되어 있다. 도색은 핀란드와 러시아 국기에서 따 왔다. 차량 하부는 파란색, 배경색은 흰색과 은색, 줄무늬는 파란색과 빨간색이다. 핀란드의 궤간 1524mm, 러시아의 궤간 1520mm의 중간 1522mm 기준으로 차량이 설계되어 있다. 능동식 틸팅이 장착되어 있으며, 최대 8도까지 기울어질 수 있다.

영업편집

2010년 12월 12일 기존에 운행하였던 시벨리우스 및 레핀 열차를 대체하여 Sm6의 운행이 시작되었다. 과거 사용된 차량은 헬싱키-모스크바 간 톨스토이 열차로 재배치되었다. 출입국 및 세관 심사가 국경역에서 차내로 이동하여 운행 시간이 크게 단축되었다. 개통식에는 핀란드 헬싱키에서 타르야 할로넨 핀란드 대통령이 탑승하였고, 러시아 비보르크에서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총리가 탑승하였다.

같이 보기편집

각주편집

  1. Karelian Trains. “News”. 2009년 3월 28일에 원본 문서에서 보존된 문서. 2010년 4월 17일에 확인함. 

외부 링크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