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렉시오스 3세 앙겔로스

(알렉시오스 3세에서 넘어옴)

알렉시오스 3세 앙겔로스(그리스어:Αλέξιος Γ' Άγγελος, 1153년1211년)는 비잔티움의 황제1195년부터 1203년까지 황제였다. 앙겔로스 왕조의 일원이다.

Picto infobox prétendant à un trône.png
알렉시오스 3세
Αλέξιος Γ' Άγγελος
Alexios III.jpg
지위
비잔티움 제국황제
재위 1195년 - 1203년
전임 이사키오스 2세
후임 이사키오스 2세
알렉시오스 4세
신상정보
출생일 1153년 경
사망일 1211년
가문 앙겔로스 왕조
부친 안드로니코스 두카스 앙겔로스
모친 에우프로시네 카스타모니티사
배우자 에우프로시네 두카이나 카마테라
자녀 이리니 앙겔리나
안나 콤니니 앙겔리나
에우도키아 앙겔리나

생애편집

알렉시오스는 전임황제 이사키오스의 형으로 안드로니코스 두카스 앙겔로스의 둘째 아들로 태어났다. 동생이 가진 모든걸 쥐어짜내서 불가리아에 대한 원정을 준비하던 1195년 4월 8일 동생 황제 이사키우스를 마케도니아 지방의 스타기라에서 체포해 장님으로 만들어 감옥에 가두고 군대에 의하여 황제로 선포되었다.

이후 무능한 동생과 전대 콤네노스 황제 안드로니코스가 망쳐놓은 로마제국을 복구하는데 힘썻고 반란군을 회유하거나 이후 직접 나서서 처리하는등 능력을 출중했다 과거 동생이 황제이던 시기에도 직접 전투에 나서. 가짜 알렉시오스 2세를 처단하고 불가리아를 막는등 1180년부터 1204년 사이의 황제중에서는 제일 유능한 황제였다.

게다가 안드로니코스처럼 사람을 죽이지 않고 되도록 그 사람의 의견을 들으려고 하였다.

외교측에서도 안드로니코스가 망쳐놓은 외교체계를 복구하려 했으며 콘스탄티노플을 방문한 키예프의 대공녀를 잘 대접해 갈라치아-볼헤니아 왕국과 동맹을 체결. 불가리아의 동맹 쿠만족을 공격하게 하여 불가리아와의 전쟁을 끝내는 수완을 보였고

망명한 룸 셀주크의 술탄을 잘 대접하고 복귀를 도와주기도 하였다.

4차 십자군 때는 애초에 교황으로부터 아무런 명분이 없는 알렉시오스 4세를 돕지 않을거란 편지를 받은 상태에서 그 약속을 어긴 4차 십자군을 만났기에 대응할 시간이 부족했음에도 십자군의 첫번째 공격을 슬기롭게 대처하여 무사히 막아냈으나 십자군이 저지른 방화로 인해 민심이 바닥나게 되어. 탈출. 이후 테살로니키를 거쳐 펠로폰 네소스 반도로 이동 항쟁을 주도하다가 결국 붙잡힌다. 그러나 그가 데리고 있던 대신들은 이후 트라키아로 이동 1205년 대반란을 일으켜 불가리아를 도왔고 덕분에 십자군은 황제가 사망하는 대피해를 입어 원동력을 상실한다

그리고 알렉시오스 5세를 뒤통수 친건 애초에 그사람은 쓰레기이자 알렉시오스 3세 시기에도 많은 범죄를 저지른 적이 있기 때문이다

이후 1211년까지 몽페라토에 있다가 조카인 미하일 콤네누스 두카스의 도움으로 복귀하여 그에게 친왕 직위를 준이후 사위인 니케아 제국의 테오도로스 1세에게 황제직위를 요청한다만 황제를 자칭했기에 죽을지도 모른다 생각한 테오도로스가 거절했고 이후 룸술탄국으로 이동 황제위를 되찾아 달라하나 술탄이 전사하는 피해를 입고 붙잡혀 실명형을 당하고 유폐되었다가 곧 사망한다.

각주편집


외부 링크편집

전임
이사키오스 2세
비잔티움 황제
1195년 - 1203년
후임
이사키오스 2세 & 알렉시오스 4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