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샤르 케말

야샤르 케말(터키어: Yaşar Kemal, 1923년 10월 6일 ~ 2015년 2월 28일)은 터키 공화국소설가이다. 본명은 케말 사드크 괵첼리(터키어: Kemal Sadık Gökçeli)이다.[1]말라깽이 메메드》(터키어: İnce Memed) 등의 작품으로 유명하며, 노벨 문학상 후보에 자주 거론되었다.[2]

Picto infobox auteur.png
야샤르 케말
Yaşar Kemal
작가 정보
출생 1923년 10월 6일(1923-10-06)
터키의 기 터키 오스마니예 주 괵체담
사망 2015년 2월 28일(2015-02-28) (91세)
터키의 기 터키 이스탄불
직업 소설가
국적 터키의 기 터키
활동기간 1943년 ~ 2015년
장르 소설, 작가
수상 1979년 프랑스 비평가협회상
1982년 국제 델 두카 상
1984년 레지옹 훈장
1997년 독일 도서협회상
2011년 레지옹 훈장
주요 작품
İnce Memed
Teneke
İnce Memed II

생애편집

1923년 태어난 야샤르 케말은 5살 때 아버지가 원수 집안에 의해 살해당하는 현장에서 오른쪽 눈을 잃었다. 그 충격에 12세까지 말을 더듬었다. 1939년 시 '세이한'을 발표하며 등단했다. 또한, 노동자 권익을 옹호하다 붙잡힌 것을 시작으로 터키 작가 노조 위원장, 작가 협회 회장을 역임하는 등 정치계·문학계에서 활발히 활동했다.[3]

주요 작품 목록편집

일반 소설편집

  • İnce Memed (1955)
  • Teneke (1955)
  • Orta Direk (1960)
  • Yer Demir Gök Bakır (1963)
  • Ölmez Otu (1968)
  • İnce Memed II (1969)
  • Akçasazın Ağaları/Demirciler Çarşısı Cinayeti (1974)
  • Akçasazın Ağaları/Yusufcuk Yusuf (1975)
  • Yılanı Öldürseler (터키어판 1976, 오은경 역, 《독사를 죽였어야 했는데》, 문학과지성사, 2005)
  • Al Gözüm Seyreyle Salih (1976)
  • Allahın Askerleri (1978)
  • Kuşlar da Gitti (1978)
  • Deniz Küstü (1978)
  • Hüyükteki Nar Ağacı (1982)
  • Yağmurcuk Kuşu/Kimsecik I (1980)
  • Kale Kapısı/Kimsecik II (1985)
  • Kanın Sesi/Kimsecik III (1991)
  • Fırat Suyu Kan Akıyor Baksana (1997)
  • Karıncanın Su İçtiği (2002)
  • Tanyeri Horozları (2002)

대하소설편집

  • Üç Anadolu Efsanesi (1967)
  • Ağrıdağı Efsanesi (1970)
  • Binboğalar Efsanesi (터키어판 1971, 오은경 역, 《바람부족의 연대기》, 실천문학사, 2010)
  • Çakırcalı Efe (1972)

각주편집

  1. “야샤르 케말 홈페이지”. 2011년 7월 24일에 원본 문서에서 보존된 문서. 2011년 4월 9일에 확인함. 
  2. 《휘리예트》 2007년 7월 2일자 기사 (터키어)
  3. 터키 리얼리즘 문학 거장, 야샤르 케말 별세 - 뉴시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