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산 안적암 동종

양산 안적암 동종(梁山 安寂庵 銅鐘)은 경상남도 양산시 하북면, 안적암에 있는 동종이다.

양산 안적암 동종
(梁山 安寂庵 銅鐘)
대한민국 경상남도문화재자료
종목문화재자료 제169호
(1988년 12월 23일 지정)
수량1점
위치
주소경상남도 양산시 하북면 평산로 138-2011 (용연리)
좌표북위 35° 26′ 39″ 동경 129° 08′ 06″ / 북위 35.444153° 동경 129.13488°  / 35.444153; 129.13488
정보문화재청 국가문화유산포털 정보

1988년 12월 23일 경상남도의 문화재자료 제169호 안적암 동종으로 지정되었다가, 2018년 12월 20일 현재의 명칭으로 변경되었다.[1]

개요편집

종은 절에서 쓰이는 도구 중 하나로서 시간이나 의례를 알리거나, 복음을 전달하는데 사용한다.

안적암은 내원사 계곡에 있었다고 전하는 89암자 중의 하나로서, 내원사 창건 당시 암자가 폐쇄되었던 것을 조선 인조 24년(1646)에 영훈대사가 중건한 것으로 비교적 잘 보존되어 있다.

이 종은 어깨부분에 '범'자를 원안에 새겼으며, 몸통 위쪽 주위에는 돌출된 9개의 유두가 있었으나 2개는 파손되었다.

같이 보기편집

각주편집

참고 문헌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