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양성지(梁誠之, 1415년~1482년)는 조선 전기의 문신, 학자, 작가이다. 역사학·지리학에 밝았다. 본관은 남원. 자는 순부(純夫) 호는 눌재(訥齋)·송파(松坡), 시호는 문양(文襄). 세종부터 성종까지 6명의 왕을 섬기며, 관직은 숭정대부 행이조판서 겸 판의금부사에 이르렀다.

생애편집

6세에 학문을 시작하여 9세에는 글을 지었다고 한다. 사마시에 급제한 후 다시 세종 23년 과거에 급제, 훈구파의 중진으로 세종의 총애를 받았고, 《고려사》 개찬(改撰)에 참여하였으며, 단종 1년에는 《조선도도》(朝鮮都圖) 《팔도각도》(八道各圖)를 작성, 다음 해 《황극치평도》(皇極治平圖)를 편찬, 1455년(세조 1년)에는 《팔도지리지》를 편찬, 1463년에는 《동국지도》(東國地圖)를 찬진하였다.

그는 서적의 보존·간행에 힘써 10조의 상소를 한 적도 있고, 《세조실록》 《예종실록》 편찬에도 참여하였고, 1471년 성종의 즉위를 도운 공로로, 좌리공신에 녹훈되었다. 1481년에는 《동국여지승람》편찬에 참여하였다. 그는 1481년 서적의 인간(印刊)·수장(收藏)에 대해 12조의 건의문을 올리기도 하였다.

사후편집

김포의 대포서원, 수안사 등에 제향되었다. 후에 임진왜란때의 장군 원균은 그의 외4대손이다.

가족 관계편집

  • 할아버지 : 양석융(梁碩隆)
    • 아버지 : 양구주(梁九疇)
    • 어머니 : 권담(權湛)의 딸
      • 부인 : 변상근(邊尙覲)의 딸
        • 장남 : 양원(梁瑗)
          • 손자 : 양치(梁治)
          • 손자 : 양제(梁濟)
        • 차남 : 양수(梁琇)
          • 손자 : 양윤(梁潤)
        • 삼남 : 양찬(梁瓚)
          • 손자 : 양형(梁泂)
          • 손자 : 양숙(梁淑)
        • 삼남 : 양호(梁琥)
          • 손자 : 양결(梁潔)
          • 손자 : 양활(梁活)
          • 손자 : 양연(梁淵)
          • 손자 : 양윤근(梁允謹)

저서편집

  • 눌재집

관련 항목편집

   이 문서에는 다음커뮤니케이션(현 카카오)에서 GFDL 또는 CC-SA 라이선스로 배포한 글로벌 세계대백과사전의 내용을 기초로 작성된 글이 포함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