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천제

양천제(良賤制)는 모든 백성을 양인(良人)과 천민(賤民)으로 나누는 동아시아의 신분 제도다. 한국조선 시대에는 양인만 벼슬에 나갈수 있었다.

신량역천편집

조선 전기에는 양인보다 천인이 많아 사회적 문제가 되었다. 수종(隨從) ·조예 ·나장(羅將) ·일수(日守) ·조졸(漕卒) ·역졸(驛卒) ·봉수군(烽燧軍) 등에 종사하던 천인을 양인으로 올려 주었으나 입사권의 부여는 보류하였는데, 이를 신량역천 (身良役賤), 즉 몸은 양인이면서 일은 천인의 것을 하는 사람들이라는 뜻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