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피지

양의 가죽을 필기할 용도로 쓰기 위해 적절히 가공한 것

양피지(羊皮紙)는 가죽을 씻어 늘인 다음 석회로 처리하여 건조 표백한 글씨를 쓰기 위한 재료이다.[1] 기원전 1300년 경 이집트에서 개발되었으며, 중세 유럽에서 많이 사용하였다.[1]

양피지

양피지 특징편집

양피지는 파피루스 및 초기의 종이에 비해 견고하고 장기간 보존이 용이하다. 그러나 값이 비싸고 무거운 것이 단점이다.

양피지 탄생 과정편집

  1. 양피지를 만들기 좋은 원피를 선택한다.
  2. 흐르는 물에 깨끗하게 씻는다.
  3. 석회를 넣은 물에 8~10일 동안 담가서 표백 과정을 거친다.
  4. 경석을 이용해 표면을 문지른다.
  5. 건조 과정을 거친 후, 가장자리를 잘라 틀에서 빼내고 줄에 건다.[2]

양피지의 새로운 발견편집

2020년 11월, 미국 로체스터공과대(RIT) 학생 연구팀이 15세기 양피지에서 숨겨진 문서를 발견해 이목을 집중시켰다. 연구팀은 교내 도서관에서 십여 년간 보관 중인 15세기 양피지를 대상으로 이미지처리 작업을 진행했다. 그러자 한 양피지에서 프랑스어로 된 문서가 떠올랐다. 이 문서는 현재 해독 중이다.

도서관 책임자는 "비슷한 중세 양피지를 미국의 한 연구자가 조사하고 있지만, 숨겨진 문서가 발견된 사례는 없어 매우 놀랍다"고 말했다. 이번 비밀문서로 역사를 바꿀 중대한 사실이 발견될 수 있다는 기대감이 크다.[3]

각주편집

참고 문헌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