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현고

고려 국학입니다.

양현고(養賢庫)는 고려국학(國學)에 설치한 일종의 장학기관이다. 오늘날의 한국장학재단과 비슷한 업무를 수행하였다.

예종 14년(1119년)에 설치한 것으로 판관(判官)을 두었다. 두 명은 양현고 직속의 전지(田地)에 파견, 세(稅)를 거두어들이게 하고,

나머지 두 명은 양현고에 남아 이를 받아들이게 했다.


고려 말에 와서 국학이 쇠퇴하고 양현고의 재원도 고갈되자 안향(安珦)은 섬학전(贍學錢)을 만들어 양현고에 귀속시켜 교육진흥을 꾀하였다.

또한, 1308년(충렬왕 34년)에 은 50근을 양현고에 하사하기도 하였다.

조선시대에도 고려의 제도를 모방하여 성균관(成均館) 유생들의 식량을 공급했다.

같이 보기편집

   이 문서에는 다음커뮤니케이션(현 카카오)에서 GFDL 또는 CC-SA 라이선스로 배포한 글로벌 세계대백과사전의 "〈귀족문화〉" 항목을 기초로 작성된 글이 포함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