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엄자치(嚴自治, ? ~ 1455년 음력 3월 27일)는 조선의 환관(宦官)이다.

세종, 문종, 단종까지 세 임금을 모셨다. 1450년(문종 즉위년) 4월 11일 수양대군이 대자암(大慈庵)에서 이마에 상처를 입자 문종은 엄자치를 보내 문병을 하였다.[1] 정난공신(靖難功臣) 2등에 책록되고, 영성군(寧城君)에 봉해졌으며,[2] 난신전(亂臣田, 나라에서 몰수한 난신(亂臣)들이 소유하였던 토지(土地)) 50결을 하사받기도 하였다.[3]

단종 대엔 여러차례 탄핵을 받기도 하였다. 1455년 음력 3월 27일 제주(濟州)로 귀양을 가던 중 길에서 죽었다.[4]

관련 작품편집

출처편집

  1. 문종 1권, 즉위년(1450 경오 / 명 경태(景泰) 1년) 4월 11일(갑신) 3번째기사 "대자암에서 상처를 입은 수양 대군에게 의원과 약을 내려 안부를 묻다"
  2. 단종 9권, 1년(1453 계유 / 명 경태(景泰) 4년) 11월 18일(경오) 1번째기사 "성삼문 등이 환관 엄자치와 전균에게 봉군한 명령을 거두어주기를 청하다"
  3. 단종 9권, 1년(1453 계유 / 명 경태(景泰) 4년) 12월 26일(무신) 2번째기사 "난신전을 공신 1등·2등·3등에게 나누어 주다"
  4. 단종 13권, 3년(1455 을해 / 명 경태(景泰) 6년) 3월 27일(임신) 1번째기사 "엄자치를 제주 관노로 옮기라 하였는데 길에서 죽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