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에리카 김(Erica Kim, 한국어명 김미혜, 1964년 ~ )은 한국계 미국인 변호사로 에리카김 합동법률사무소 대표변호사이다.

생애편집

코넬 대학교 정치학과를 졸업하고 UCLA 로스쿨에서 법무박사(JD) 학위를 취득하였다. 동생 김경준BBK 비리 문제로 수사를 받았다. BBK 사건은 “에리카 킴 사건”으로도 불렸다. 1974년 미국으로 이민을 갔다. 동생 김경준과 잘 알고 있던 이명박과 함께 “LKe뱅크”라는 회사를 이들과 함께 설립하였다. 여기서 L은 이명박을 뜻하는 것이고, K는 김경준, e는 에리카 김을 각각 뜻한다.[1]

1995년 10월 서울 힐튼호텔에서 《나는 언제나 한국인》이라는 자서전 출판 기념회를 열었고, 1997년 8월 6일 대한항공 801편의 괌 추락 사고 관련 소송에서 대한항공 측 변호를 맡았다.

이명박과 불륜 관계를 맺어 사생아를 낳았다는 주장이 있다.[2]

약력편집

  • 1990년 미국 변호사 시험 합격
  • 미국 한인 사회에서 가장 큰 한국계 로펌 대표
  • 대한건설협회 고문 변호사
  • 중소기업협동조합중앙회 고문 변호사
  • 2003년 제27대 로스앤젤레스 한인상공회의소 회장
  • 2009년 4월 17일자로 California Bar Association에서 변호사 자격 상실[3]

가족 관계편집

저서편집

  • 나는 언제나 한국인》이라는 책을 한국에서 출판(1995년) ISBN 8981710023

각주편집

같이 보기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