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연산 화악리의 오계(連山 花岳里의 烏鷄)는 대한민국의 천연기념물이다. 한국의 재래종으로 가금류 가운데 유일한 천연기념물이다. 눈동자와 눈자위가 구분되지 않을 정도로 검고, 깃털도 청자빛이 감도는 흑색이며, 뼈를 포함한 온몸이 까마귀처럼 검어서 오계라 부른다. 체형은 재래닭과 같이 작고 날렵하며 야생성이 강하다. 성장 속도가 느려 어릴 때 각별한 보살핌이 필요하다.

대한민국의 천연기념물
연산 화악리의 오계
(連山 花岳里의 烏鷄)
연산 화악리 오계 수컷.JPG
천연기념물 제265호
지정일 1980년 4월 1일
소재지 충청남도 논산시 연산면 화악리 307

우리나라에서 언제부터 오계를 길렀는지 정확한 기록은 없으나, 허준동의보감에 그 약효와 쓰임새가 기록되어 있는 것을 보아 선조 이전부터 전래되어 사육하기 시작한 것 추정된다.

그 동안 오골계라고 불리었으나, 동의보감에서 오계라고 했으며, 또한 예로부터 오계라는 이름으로 불러어졌기에 최근에 오골계라는 명칭에서 오계라는 이름으로 정정되었다. 한국의 오골계는 1988년에 천연기념물 135호에서 해제된 기장군 오골계가 유일한 실크털을 가진 오골계이다.

연산 화악리 오계 암컷
연산 화악리 오계 병아리
연산 화악리 오계 수컷

외부 링크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