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한국의 통신사

연합뉴스(聯合-, 영어: Yonhap News Agency)는 방송신문, 정부, 포털 사이트, 기타 예약 구독자에게 기사를 공급하는 국가기간 뉴스통신사다. 본사는 서울특별시 종로구 율곡로2길 25 수송동에 있다.

연합뉴스
원어
Yonhap News Agency
형태주식회사
창립1980년 12월 19일
분할연합통신 인포맥스 금융 사업부문(1990~1998.12.18)
연합뉴스 인포맥스 금융 사업부문(1998.12.19~2000.5.31)
본사 소재지서울특별시 종로구 율곡로2길 25, 연합뉴스빌딩 (수송동)
핵심 인물
대표이사 성기홍
제품일간통신, 도서(월간화보-연합,연합연감)
서비스뉴스제공업
정기간행물 발행업
경영 컨설팅업
매출액232,405,193,368원 (2015)
영업이익
13,616,032,257원 (2015)
4,260,868,854원 (2015)
자산총액231,153,885,209원 (2015.12)
주요 주주뉴스통신진흥회 30.77%
한국방송공사 27.78%
문화방송 22.30%
그 외 주주 19.15%
종업원 수
796명 (2015.12)
자본금1,982,410,000원 (2015.12)
시장 정보비상장기업
웹사이트연합뉴스 홈페이지
연합뉴스 사옥 사진.jpg

1980년 12월 19일부터 신군부의 언론 통폐합 시기에 당시 양대 통신사였던 합동통신(合同通信)과 동양통신(東洋通信)이 통합하고 시사통신을 위시한 여타 군소 통신사를 흡수해 연합통신(聯合通信)으로 출범했다. 1998년 12월 19일 사명을 연합통신에서 연합뉴스로 변경했다.[1]

연합뉴스는 대한민국 내외의 취재망을 구축해 제작한 기사를 대한민국의 각종 신문사, 방송사, 행정부 각 부처, 주요 기관, 주요 기업체, 인터넷 매체, 국외 계약 매체 등에도 공급한다. 정치, 경제, 사회, 문화, 연예, 스포츠, 레저, 과학, 정보, 지방, 외신 등에 관계된 국내외 뉴스 하루 3천여 건을 제공하며 2003년 제정된 「뉴스통신 진흥에 관한 법률」에 의거해 국가기간뉴스통신사로 지정됐으며 국내에 전문 취재 기자 580여명, 워싱턴, 파리, 모스크바, 도쿄, 베이징 등을 위시해 전 세계 30여개 주요 지역에 특파원과 통신원 60여 명을 파견한다.[2]

연합뉴스는 미국AP, UPI, 영국로이터, 프랑스 AFP, 독일DPA, 러시아이타르타스, 중국 신화통신(新華通信), 일본 교도통신(共同通信), 중동 등을 위시한 세계 80여개 통신사와 뉴스 교류를 협정한 상태이며[2] 2002년 12월에는 조선중앙통신사(KCNA)와 뉴스 교류를 협정해[3]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의 소식도 공급한다. 조선중앙통신사, 노동신문, 조선신보 등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관련 매체의 국내 독점 배포권자다.

연혁편집

주요 주주편집

관련 법률편집

자회사편집

연합뉴스TV편집

주식회사 연합뉴스TV는 연합뉴스가 운영하는 보도 전문 채널이다. 전국 어디서나(KCTV제주는 제외) 23번으로 방송된다.

연합인포맥스편집

주식회사 연합인포맥스는 기관, 개인투자가들에게 금융 관련 뉴스, 리얼타임 금융 정보, 분석 프로그램 등을 전용회선과 인터넷을 이용해 전달하는 '금융 정보 제공 회사'이다. 연합인포맥스는 연합뉴스에서 1991년 시작된 인포맥스 사업을 계승해 2000년 6월 자회사로 출범했다.

징계편집

연합뉴스가 광고를 기사처럼 내보낸 행위에 대하여 뉴스제휴평가위원회는 2021년 9월 8일 오전 11시부터 32일간 네이버와 다음 뉴스 포털에서 연합뉴스의 기사를 노출할 수 없도록 중징계를 내렸다.[6][7][8]

2021년 11월 12일 뉴스제휴평가위원회 심의위원회가 연합뉴스에 대해 제휴 해지 권고를 내리면서, 네이버와 다음, 카카오에서는 2021년 11월 18일부터 1년동안 연합뉴스의 기사를 볼 수 없게된다.[9]

각주편집

  1. “연합뉴스 연혁/1990년대”. 2012년 11월 13일에 확인함. 
  2. “연합뉴스 소개”. 2013년 11월 20일에 확인함. 
  3. “About Us”. 2007년 7월 17일에 원본 문서에서 보존된 문서. 2007년 7월 22일에 확인함. 
  4. “YTN 10년사”. 2008년 12월 14일에 확인함. 
  5. 1997년 12월 2일 이후에는 연합뉴스의 소유권과 YTN에 관련이 없으며, 다른 방송사인 2011년 12월 1일 뉴스Y(現 연합뉴스TV) 개국하였다.
  6. 김효실 (2021년 8월 26일). “연합뉴스 기사 한 달간 포털에서 못본다”. 한겨레. 2021년 9월 8일에 확인함. 
  7. 서정민 (2021년 9월 7일). “연합뉴스, 오늘부터 한달간 포털에서 사라진다”. 한겨레. 2021년 9월 8일에 확인함. 
  8. 강선희 (2021년 9월 7일). “연합뉴스, 포털 노출 중단 관련 사과문 발표”. YTN. 2021년 9월 8일에 확인함. 
  9. 김영민 (2021년 11월 12일). “연합뉴스, 포털에서 퇴출…"10년간 광고성 기사 2000건". JTBC. 2021년 11월 15일에 확인함. 

외부 링크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