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현각(玄覺: 665~713) 또는 영가현각(永嘉玄覺)은 중국 선종승려이다.[1] 본성은 대(戴), 자는 명도이며, 호는 일숙각, 시호는 무상 대사, 진각 대사이다.[1]

원저우(溫州) 융자(永嘉) 현 사람으로 8세에 승려가 되어 경론을 널리 연구하였다.[1] 특히 천태지관에 정통하였고, 처음 용주의 용흥사에 있다가 스스로 선암을 짓고 선관을 닦았으며, 후에 조계혜능을 뵙고 의심을 결단하였다.[1] 그 뒤 용흥사 별원에서 사망하였다.[1]

저서로는 《증도가》(證道歌)와 그의 사후에 그의 글을 모은 《선종영가집》(禪宗永嘉集)이 있다.

함께 보기편집

각주편집

참고 문헌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