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영변 100메가와트 경수로는 북한이 2012년까지 완공하겠다고 발표한 경수로를 말한다. 아직까지 영변 원자력 연구소에서 공사가 진행 중인 것으로 관측되고 있다.

2010년 착공하여 2년만인 2012년 11월 외벽공사가 마무리되었다. 한국정부는 발전용량 30메가와트로 보고 있다.[1] 발전용량 30MWe는 열출력 100MWt에 해당한다. 보통 발전용량으로 호칭하므로 영변 30메가와트 경수로라고 부를 수도 있다.

미국 싱크탱크 ISIS는 2013년 하반기에 완공될 것으로 보고 있다.[2]

영변 원자력 연구소편집

2016년 현재, 영변 원자력 연구소에는 3개의 원자로가 설치되어 있다.

플루토늄 생산편집

열출력 100MWt인 영변 100메가와트 경수로에서 매년 얼마의 플루토늄을 추출할 수 있는지에 대한 보도는 없다. 그러나 1/3배인 열출력 30MWt인 영변 5메가와트 원자로 뉴스를 통해 플루토늄 생산량을 추론해 볼 수는 있다.

영변 5메가와트 원자로는 3년마다 8000개의 핵연료봉 또는, 매년 2500개의 핵연료봉을 교체하며, 폐연료봉 2500개를 재처리하여 25-30 kg의 무기급 플루토늄을 추출할 수 있다.[3] 폐연료봉 2500개의 재처리에 한달 정도의 시간이 걸린다. 1993년 4월 12일, 러시아 시사주간 골로스(목소리)지는 폐연료봉 2500개에서 15∼18㎏의 플루토늄을 매년 생산한다고 보도했다.[4] 북한 핵개발 시설에서 10년간 일하다 1994년 망명한 김대호는 북한이 원자로 가동을 중단했던 89년, 90년, 91년에 핵연료봉에서 (매년) 플루토늄 12 kg을 추출했다고 진술했다.[5]

즉, 영변 5메가와트 원자로는 매년 2500개의 폐연료봉을 생산하며, 여기서 플루토늄 12∼30 kg을 생산할 수 있다고 보도되고 있다. 따라서, 3.3배 출력이 높은 영변 100메가와트 경수로에서는 매년 플루토늄 40∼100 kg을 생산할 수 있을 것이라고 추론할 수 있다.

데이비드 올브라이트 과학국제안보연구소(ISIS) 소장은 "경수로의 플루토늄 생산 규모는 기존 북한이 보유한 원자로의 5배에 이른다"고 말했다.[6]

대폭발설편집

2012년 1월 6일 여의도 증권가에 오전 11시에 영변 경수로 대폭발로 방사능이 서울로 날아오고 있다는 루머가 퍼져 주가가 폭락했다. 허위사실유포로 알려졌으며, 그 정보로 주가이익을 챙긴 일당이 집행유예를 선고받았다. 2012년 11월 외벽공사가 완료된 것으로 정찰위성에 관측되었다.

외벽공사 이후편집

신고리 2호기의 경우, 2009년 2월 돔 건물 내부에 원자로를 설치, 2009년 7월 돔 지붕을 얹는 외벽공사를 완료하고, 10월에 시운전에 들어갔다. 각종 시운전 이후, 2012년 7월 상업운전을 시작했으며, 2012년 12월 4일 준공식을 가졌다. 북한의 경수로도 비슷한 절차를 밟을 것으로 보인다. 즉 2012년 11월 외벽공사를 완료했으므로 3개월 뒤인 2013년 2월 시운전에 들어갈 것으로 보인다.

각주편집

  1. http://news.naver.com/main/read.nhn?mode=LSD&mid=sec&sid1=100&oid=079&aid=0002416850
  2. http://news.naver.com/main/read.nhn?mode=LSD&mid=sec&sid1=104&oid=003&aid=0004662026
  3. 국정원의 '북한 핵보유'평가 / 폐연료봉 8000개중 2500개 재처리, 문화일보, 2005.02.16
  4. 北韓, 60년대 中蘇에 핵개발 지원 요청, 연합뉴스, 1993-04-13
  5. 북한 80년대말에 핵폭탄 개발 성공, 전 북한 핵기술자들 폭로-< 인디펜던트 >, 뉴시스, 2004-02-11
  6. 美전문가들 "北영변서 핵물질 추가생산 정황", 조선일보, 2018-11-2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