옌스 야코브 베르셀리우스

옌스 야코브 베르셀리우스(스웨덴어: Jöns Jakob Berzelius, 1779년 8월 20일 - 1848년 8월 7일)는 스웨덴화학자이다. 타이타늄지르코늄을 분리하고, 세륨·토륨·셀레늄 등의 원소를 발견하였다. 최초의 화학결합이론인 전기화학이론을 주장했다.

옌스 야코브 베르셀리우스


업적편집

베르셀리우스는 현대의 원소 기호를 만든 사람으로 알려져 있다. 라부아지에가 원소의 정의를 내기 전에도 연금술사들은 여러 개의 원소를 발견하고, 그 원소들을 다양한 방법으로 표현했다. 이후 라부아지에는 기하학적인 모양으로, 돌턴은 원 안에 문자나 그림을 넣어 원소를 표현했다. 하지만, 많은 원소가 발견되자 돌턴의 원소 표기법은 불편해졌다. 그래서 베르셀리우스가 다음과 같은 원소를 표현하는 방법을 고안해냈다.

  • 원소의 영어나 라틴어의 이름의 알파벳 첫 번째 글자를 대문자로 나타낸다. (수소: Hydrogen → H)
  • 첫 번째 글자가 같은 다른 원소가 이미 있을 때, 뒤의 글자들 중 하나를 소문자로 대문자의 뒤에 이어서 나타낸다. (헬륨: Helium → He, 비소: Arsenicum → As) 단, 리튬(원소 기호: Li)과 같이 첫 번째의 알파벳이 같은 원소가 없으면서도 두 글자를 쓰는 경우가 있다.

또한, 베르셀리우스는 원자량을 정밀하게 계산하여 구하고, 여러 가지 연구를 통해 원자설의 개념의 정확성을 높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