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례(五禮)는 세종실록에 수록된 국가의례를 집대성한 것이다. 조선 세종 26년 (1444) 10월에 첨지중추원사 변효문(卞孝文), 정척(鄭陟)등에게[1] 태종허조(許稠)가 이미 정해놓은 길례와 이미 완성된 사례(四禮)를 아울러 국가의례를 정리하도록 하여 문종 1년 (1451년)에 완성했고 세종실록의 끝부분에 부록으로 했다.

개요편집

오례는 조선왕조에서 이미 시행하던 전례(典禮)와 고사(故事)를 취하고, 아울러 (唐),(宋)의 옛날 제도와 (明)의 제도를 취하였는데 이 모든 과정에 세종이 참여하여 결정하였다.[2] 길례(吉禮), 가례(嘉禮), 빈례(賓禮), 군례(軍禮), 흉례(凶禮)가 그 다섯 가지의 예(禮) 이고 이 예의 종류와 그에 합당한 의식(儀式)을 정리해 놓은 것이 오례이다. 세종실록 부록에 나오는 이 오례의 구성은 서문(序文), 길례서례(吉禮序例), 길례의식(吉禮儀式), 가례서례(嘉禮序例), 가례의식(嘉禮儀式), 빈례서례(賓禮序例), 빈례의식(賓禮儀式), 군례서례(軍禮序例), 군례의식(軍禮儀式), 흉례서례(凶禮序例), 흉례의식(凶禮儀式)이다.[3]

참고문헌편집

  1. 세종실록 106권, 26년(1444 갑자 / 명 정통(正統) 9년) 10월 11일(병진) 6번째 기사
  2. 세종실록 부록 ◎ 오례(五禮) 서문(序文)
  3. 세종실록 부록 오례(五禮)