변효문

조선의 문신

변효문(卞孝文, 1396년 ~ 1461년4월20일)은 조선의 문신이다. 본관은 초계(草溪), 초명은 변계문(卞季文), 자는 일민(一敏)이다. 외할아버지는 고려 문하시중(門下侍中)을 역임한 염제신(廉悌臣)이고, 아버지는 한성부판윤(漢城府判尹)을 역임한 변남룡(卞南龍)이다.

생애편집

1414년(태종 14) 알성 문과에 을과로 급제하여 직제학을 거쳐 1428년(세종 10년) 종부시소윤(宗簿寺 少尹)을 지내고, 1429년(세종 11) 정초(鄭招) 등과 『농사직설(農事直說)』을 편찬하였다.

1434년(세종 16년) 전라도 선위별감(宣慰別監)이 되어 삼봉도(三峰島)에서 왜인을 잡은 군사의 공로 등급을 올렸다.[1]

1435년(세종 17년) 정3품 사재감정(司宰監正)으로서 명나라 사신에게 어찰사목(御札事目)을 전했다.[2]

1438년 판내섬시사(判內贍寺事)로서 공법(貢法)에 따라 물에 잠겼던 토지에 대해 조세를 면세시키는 심사를 위해 경상도로 파견되었다.[3]

1438년(세종 20년) 최치운(崔致雲) 등과 함께 『신주무원록(新註無寃錄)』을 편찬하였다.

1440년(세종 22년) 첨지중추원사(僉知中樞院事)가 되었고, 1443년 통신사(通信使)로 일본에 파견됐다.[4] 귀국길에 대마도주(對馬島主)와 무역에 관한 계해약조(癸亥約條)를 체결하였다.

1444년 『오례의주(五禮儀注)』를 상정(詳定)하였다.[5]

1446년 빈전도감제조(殯殿都監提調)를 거쳐 경창부윤(慶昌府尹)에 임명되었다.

1454년(단종 2년) 중추원부사(中樞院副使)를 지내고 경주부윤을 거쳐 전주부윤(全州府尹)이 되었으며, 《완산별곡(完山別曲)》을 저술하였다. 1458년(세조 4년) 전주부윤 재직 중 불법한 장물(贓物)이 적발되어 파직되었다.[6]

가족편집

  • 증조부 : 변경(卞卿)
    • 조부 : 변빈(卞贇)
      • 아버지 : 변남룡(卞南龍) - 한성판윤(判尹)
    • 외조부 : 염제신(廉悌臣) - 문하시중(門下侍中)
      • 어머니 : 파주 염씨(坡州廉氏)
        • 동생 : 변효경(卞孝敬) - 병조참의
        • 부인 : 삭녕 최씨(朔寧崔氏)
          • 아들 : 변균(卞鈞) - 1447년(세종 29년) 생원시에 합격하고, 직장(直長)을 지냈다.
            • 손자 : 변감(卞瑊)
          • 아들 : 변심(卞鐔)
          • 아들 : 변흠(卞欽)

각주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