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우장위안에 위치한 무후사(武侯祠).

우장위안 (五丈原) 또는 오장원중국 산시 성 바오지 시 치산 현으로부터 남쪽으로 약 20 킬로미터 떨어진 지역에 위치한 황토 고원 평야 지대이며, 가장 폭이 좁은 지역이 5장(丈)밖에 되지 않는 것으로 인해 이러한 명칭이 붙었다. 높이 약 120 미터, 동서로 약 1 킬로미터, 남북으로 약 3.5 킬로미터 정도의 면적으로 되어있으며, 남쪽으로는 친링 산맥, 북쪽으로는 웨이허, 동쪽으로는 마이리허, 서쪽으로는 스터우허와 접해있다.

역사편집

건흥(建興) 12년(234년) 촉한(蜀漢)의 승상(丞相)인 제갈량(諸葛亮)이 제5차 북벌을 나설 당시 한중(漢中)에서 출발해 사곡(斜谷)과 진령(秦嶺)을 거쳐 이곳에 진(陣)을 쳐 촉한의 군사를 주둔시켰고, 이곳에서 사마의(司馬懿)가 이끄는 위나라(魏)의 군사와 100여일동안 대치하던 도중 제갈량이 병사하였다.

이 당시 개간되었다고 전해지는 농경지는 현재까지도 산기슭 부근에 존재하며, '제갈전(諸葛田)'이라는 명칭으로 불리고 있다. 또한 이곳에는 당나라(唐) 시기에 건립된 무후사(武侯祠)가 있으며, 사당 내에는 현판 및 기념사, 비석 등의 유적이 있다.

과거에는 중국 인민해방군의 훈련장으로 사용되어 일반인은 중국 당국의 허가 없이는 출입이 불가능했으나, 현재는 외화 벌이 수단의 일환으로 이곳을 관광지로 활용해 단체 관광객을 유치하고 있다.

같이 보기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