왕굉 (군삼로)

왕굉(王閎, 기원전 30년 ~ ?)은 중국 전한, 신나라 ~ 후한 시대의 무장으로, 산동성 낭야군 불기현 사람이다. 왕경(王景)의 아버지이다.

사적편집

후한서 순리열전(循吏列傳) 왕경전에 따르면 낙랑군 한인 왕굉의 7대조 왕중(王仲)은 중국 산동성 낭야군 불기현 사람으로, 낭야불기인 왕중(王仲)은 제북왕(濟北王) 유흥거(劉興居)가 반란이 일으키자, 연루 되는 것을 피하여 한반도 낙랑으로 옮겨 살았다.

그 후 서기 25년, 왕조(王調)가 낙랑 태수 유헌을 죽이고 스스로 낙랑태수를 칭하며 반란을 일으키자 후한 태조 광무제는 서기 30년에 왕준(王遵)을 낙랑태수로 삼아 왕조를 토벌하러 낙랑으로 파견했다. 이때 왕굉은 양읍(楊邑)과 협력하여 왕조를 죽이고 왕준을 새로운 낙랑 태수로 맞이하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