왕장 (낭중령)

왕장(王臧, ? ~ 기원전 139년)은 전한 중기의 유학자이자 관료로, 동해군 난릉현(蘭陵縣) 사람이다. 신공의 제자로, 조관과 함께 무제의 중용을 받았다.

생애편집

》를 익혀 경제태자소부를 지냈으나, 면직되고 고향으로 돌아갔다.

경제의 뒤를 이어 즉위한 무제는 왕장을 불러들여 숙위를 맡겼고, 왕장은 승진을 거듭하여 한 해만에 낭중령이 되었다. 이때 무제는 유학을 숭상하기로 하여, 역시 신공의 밑에서 수학한 조관을 불러들여 어사대부에 임명하였다. 그러나 노자를 숭상하였던 두태후는 무제의 행동을 못마땅하게 여겼고, 곧 왕장과 조관의 잘못을 들추어내어 무제를 꾸짖었다. 결국 왕장과 조관은 스스로 목숨을 끊었다.

출전편집

전임
전한낭중령
기원전 140년 ~ 기원전 139년
후임
석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