왕초 (전한)

왕초(王超, ? ~ 기원전 8년)는 전한 말기의 관료로, 교군(驕軍)이며 남양군 사람이다.

행적편집

원연 3년(기원전 10년), 수형도위에 임명되었다.

수화 원년(기원전 8년), 시중위위 순우장이 당시 유폐되어 있었던 허황후의 청탁을 받고 황후 지위를 약속하였다가 발각되었다. 순우장은 대역죄로 옥사하였고, 왕초 또한 연루되어 스스로 목숨을 끊었다.

출전편집

전임
조표
전한수형도위
기원전 10년 ~ 기원전 8년
후임
견풍