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문산 전투(龍門山 戰鬪)는 한국전쟁1951년 5월 17일 ~ 5월 21일까지 경기도 양평군 용문면 용문산가평군 설악면 일대에서 중공군과 대한민국 국군 사이에 벌어진 전투이다.

용문산 전투
한국 전쟁의 일부
날짜1951년 5월 17일 ~ 5월 21일
장소
결과

대한민국 국군의 승리

교전국
대한민국의 기 대한민국 중화인민공화국 중화인민공화국
지휘관
대한민국 장도영 모택동
피해 규모
전사 107명, 부상 494명, 실종 33명 약 6만명

전투 경과 편집

1951년 5월 17일 1차 춘계 대공세에 실패한 중공군은 동부전선으로 눈을 돌렸다. 당시 동부전선 용문산에는 국군 6사단이 지키고있었다. 북한강은 춘천-화천-양구로, 남한강은 여주-충주로 이어지는 뱃길이 되었기 때문이며, 또한 이곳은 홍천-인제 방면과 횡성-원주 방면의 도로가 교차하는 육상교통로의 요지이기도 했으므로 중공군이 점령할 이유는 충분히 있었다.

5월 18일에는 중공군의 공세가 개시되었다. 당시 장도영 준장 휘하 6사단 중 2연대 1대대, 2대대, 3대대가 방어진을 구축하였는데 1대대와 3대대가 사력을 다해 막아봤지만 중공군에 막강한 물량공세에 후퇴, 전초부대를 담당하였던 2대대와 합류하였다. 그 후 2연대(1대대, 2대대, 3대대 합류)는 전투에 임하며 후퇴하지 않고 그대로 진지를 지키며 항전하였다.

이에 당연히 후퇴할줄 알았던 국군이 제자리를 지키며 항전하자 중공군은 당황했다. 이 때 중공군은 착각을 했는데, 필사적으로 저항하던 2연대를 주력부대로 알았던 것이다. 중공군은 2개 사단에 덧붙여 예비사단까지 투입해 2연대를 총공격하기까지 이른다.

즉, 중공군 3개 사단이 2연대에 총공격을 감행한 것이다. 하지만 2연대는 후퇴하지 않으면서 계속 몰려오는 중국군을 막아내고 있었다. 고립된 2연대는 겨우겨우 미군의 항공폭격 지원을 받아 힘겹게 진지를 사수하고 있었다.

추격 편집

5월 21일 새벽 중공군은 서둘러 퇴각을 하였다. 하지만 공이 국군에게 있었으므로 이를 놓칠 리가 없었다. 6사단은(2연대, 7연대,19연대)곧 바로 추격을 시작하였다. 양평에서 가평과 춘천을 거쳐 화천발전소까지 대략 60km를 진격하며 중공군을 격퇴하였다. 이 과정에서 중공군은 큰 손실을 입었다. 그리고 중공군은 화천호에 이르렀는데, 이로 인해 퇴로가 막혔다. 6사단은 그대로 중공군의 후미를 들이쳤고, 그 결과 대부분 화천호 근처에서 사살되어 전사자 시체들이 화천호에 수장되었다.

전투 후 편집

6사단의 피해는 전사 107명, 부상 494명, 실종 33명이었고 중공군은 3개사단 2만명의 병력이 궤멸 하였으며(간혹 용문산대첩이라 불리기도 한다.) 이 전투의 승리를 계기로 UN군 및 국군은 대대적인 반격작전을 실행한다. 그리고 당시 사창리전투현리전투로 사기가 최악으로 떨어진 대한민국 국군의 사기를 최고조로 끌어올린 시발점이 되었다. 중국인민지원군의 2차 춘계 대공세로 인해 벌어진 이 전투는 대한민국 6보병사단이 중공군을 궤멸시키면서 그 동안 중공군에게 연패하던 국군에게 의미있는 대승으로 마무리되었다.

그 후 편집

화천호 근방에서 조선인민군중국인민지원군 24,000여명을 사살하고 전사자 시체를 화천호에 수장(水葬)시킨 대승을 기념하기 위해, 1955년 11월 18일 이승만 대통령이 화천호를 "오랑캐를 무찌른 호수"라는 뜻의 '파로호(破虜湖)'로 명명하고 성대한 명명기념비 제막식을 성대하게 거행하였다.[1][2][3][4]

각주 편집

  1. 오랑캐무찌른歷史(역사)자랑 「破虜湖(파로호)」命名記念碑除幕式盛大(명명기념비제막식성대
  2. (사진) 파로호와 안보전시관《오마이뉴스》2007-01-22 09:11
  3. "오늘 우리는 이곳으로 떠난다" 84쪽, 경향신문사, 2004년 6월 15일 출간, ISBN 8985983024
  4. “호국 영령 희생정신 기려 조국 수호” Archived 2014년 7월 14일 - 웨이백 머신《강원도민일보》2009년 5월 30일 (토)

외부 링크 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