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용천 이씨(龍川 李氏)는 평안북도 룡천군을 본관으로 하는 한국의 성씨이다. 시조 이밀(李密)은 고려 때 도등고판관(都登庫判官)을 역임했다.

용천 이씨 (龍川 李氏)
관향 평안북도 룡천군
시조 이밀 (李密)
인구(2000년) 472명

목차

역사편집

룡천 이씨 시조(始祖) 이밀(李密)은 고려 때 도등고판관(都登庫判官)을 역임했다고 전할 뿐 관련 문헌이 없어 본관의 유래 및 세계(世系)는 자세히 알 수 없다.[1]

본관편집

용천(龍川)은 지금의 평안북도 룡천군(龍川郡)의 지명이다. 본래는 고려의 안흥군(安興郡)이었는데, 현종 5년에 용주 방어사(龍州防禦使)로 일컬었다가 뒤에 용만부(龍灣府)로 고쳤고, 충선왕 2년에 지군사(知郡事)로 고쳤다. 조선 태종 4년에 의주이언(義州伊彦)으로 하여 군(郡)에 붙였다가 13년에 용천군(龍川郡)으로 고쳤다.[2]

인구편집

  • 1985년 16가구, 99명
  • 2000년 144가구, 472명

각주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