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르비노 전쟁

우르비노 전쟁 (1517년)은 이탈리아 전쟁 중간에 있었던 에피소드 중 하나이다.[1] 교황 레오 10세가 이끄는 교황령 군대와 우르비노 공작간에 벌어진 전쟁이다. 1517년 1월에 시작되어 동년 9월까지 8개월간 다투었다. 결국 우르비노 공작 프란체스코 마리아 1세는 만토바로 퇴각하고 피렌체 메디치 가문의 로렌초 2세(1492-1519)가 우르비노 공작이 되었다.

우르비노 전쟁
이탈리아 전쟁의 일부
날짜1517년
장소
결과 협상 가결
교전국

우르비노 공국 우르비노 공국

베네치아 공화국 베네치아 공화국
Flag of the Papal States (pre 1808).svg 교황령
지휘관
우르비노 공국 프란체스코 마리아

Flag of the Papal States (pre 1808).svg 교황 레오 10세

Flag of the Papal States (pre 1808).svg 로렌초 메디치

로렌초 2세가 1519년에 사망한후 그의 딸 카트린 데 메디시스가 우르비노 공작을 이어받았다.[2] 그러나 1522년 교황 하드리아노 6세때 프렌체스코 마리아 1세가 다시 우르비노 공작을 되찾았다. 이 일로 인해 프렌체스코 마리아 1세는 피렌체의 메디치 가문 그리고 메디치 가문 출신의 교황인 클레멘스 7세와 매우 불편한 관계를 유지하게 되었다. 그 결과 교황이 주도한 코냑동맹전쟁(1526~1530)중에 동맹군 총사령관이면서도 매우 소극적으로 전쟁에 임했다.

전쟁의 원인편집

전쟁의 가장 큰 원인은 메디치 가문 출신 교황 레오 10세와 우르비노 공작 (프란체스코 마리아 1세 델라 로베레) 사이에 갈등 때문이다. 교황 레오 10세(재위 1513~21)는 자신의 동생 줄리아노를 통하여 이탈리아 중부에 파르마와 피아첸차, 페라라, 우르비노를 아우르는 거대한 왕국을 세울 야심을 갖고 있었다. 이에 반하여 우르비노 지역민들은 자치권을 가지려했고 우르비노 공작은 이에 동조하며 교황 레오 10세와 대립하였다. 캉브레 동맹전쟁(1508~16)으로 혼란한 이탈리아의 상황을 틈타 1513년에 우르비노 공작은 스스로 페사로의 군주에 오르며 교황의 종주권(宗主權)[3]에 도전하는듯한 행보도 보였다.

우르비노 공작은 캉브레 동맹전쟁(1508~16)중에 교황군 지휘관으로 참전하였다. 그러나 1511년에 적국인 프랑스와 내통했다는 의심을 살만한 행동을 한적이 있다.[4] 같은해에 프렌체스코 알리도시 추기경을 살해했으나[5] 당시에는 그의 백부 교황 율리오 2세의 정치적 후광때문에 유야무야 넘어갈 수 있었다.[6] 또한 교황 율리오 2세가 프랑스군과 맞서 이탈리아를 보호하자는 요구를 거절하였고 피렌체를 정벌하여 메디치 가문을 복권시키라는 명령도 거부하였다. 1513년 교황 율리오 2세가 사망하자 든든한 정치적 후원자를 잃어 버렸다. 캉브레 동맹전쟁(1508~16)이 막바지에 도달한 1515년 9월에 교황군이 마르냐노 전투에서 프랑스에 대패한후 교황과 프랑수아 1세는 볼보냐 협상을 체결하였다. 이때 교황 레오 10세는 우르비노 공국에 대한 교황군의 공격에 대해 프랑스가 간섭하지 않을 것임을 보장받았다.

전쟁의 경과편집

1516년 캉브레 동맹 전쟁이 종료되자 교황 레오 10세는 우르비노 공작을 로마로 소환하며 과거 그의 불명예스러운 행동에 대해 해명을 요구하였다.[7] 그러나 우르비노 공작은 교황의 소환에 불응하였고 교황은 그를 즉시 파문하여 우르비노에서 추방하였다. 그러자 이듬해 1517년, 로베레는 우르비노를 되찾기 위해 군사를 모아 1월 23일에 우르비노 탈환을 시도하였다. 교황의 용병대장 프란체스코 델 몬테를 상대로한 전투에서 승리한후 시민들의 환호 속에 재입성에 성공한다.

교황은 로베레를 응징하기 위해 다시 1만의 군사를 고용하여 우르비노로 보냈다. 그런데 지휘관이었던 로렌초 2세 데 메디치4월 4일 몬돌포 공성 중에 총상을 입고 토스카나로 퇴각하였다. 이에 교황은 이번에는 추기경 베르나르도 도비치를 대신 내세운다. 하지만 도비치는 몬테 임페리알레(현재의 포지본시)에서 우르비노군과 격돌해 대패하고 만다. 그는 패배 후 페사로로 후퇴하였다. 전투에서는 계속 로베레가 승리했으나 재정상황이 악화되어 용병들을 계속 고용할수 없었다. 전쟁을 지속할수 없게 되자 교황에게 대화로 문제를 해결할 것을 제안하였다.

전쟁의 결과편집

9월에 양측은 조약을 맺고, 로베레는 우르비노 공작직을 내려놓은 조건하에 아무런 방해를 받지 않고 만토바로 후퇴하는 데에 합의했다. 우르비노 공작위는 교황의 조카인 로렌초 2세가 차지하였으나 1519년 5월 4일에 사망하고 만다. 우르비노 공작위는 로렌초 2세의 딸인 카트린 드 메디시스가 상속하였으나 부친이 사망하기 3주전에 태어난터라 실질적인 통치는 불가하였다. 교황 레오 10세가 1521년 12월 1일 죽자 로베레는 우르비노 공작위를 되찾는다.

이 전쟁의 영향으로 로베레는 훗날 코냑동맹전쟁(1526~1530)중에 동맹군의 총사령관이였음에도 불구하고 전쟁에 매우 소극적으로 대처하여 1527년 5월 6일에 로마약탈이 벌어지는 원인을 제공한다. 그런 이유는 당시 교황이였던 클레멘스 7세(재위1523~34)가 교황 레오 10세(재위 1513~21)와 같은 피렌체의 메디치 가문 출신이였기 때문이다.[8]

메디치 가문과의 악연으로 인해 교황과 껄끄러운 관계[9]를 유지하고 있었던 그로서는 메디치 가문 출신의 교황이 주도하여 벌어진 코냑동맹전쟁에 열심히 임해야 할 이유가 없었다. 또한 전쟁초반기 이미 밀라노와 롬바르디아가 제국군의 수중에 넘어갔고 동맹국이였던 베네치아와 프랑스가 전쟁에 소극적이였으며 교황은 일방적으로 동맹 탈퇴와 재가입을 반복하여 신뢰할 수 없었던 이유도 있었다.

같이 보기편집

각주편집

  1. 이탈리아에서는 우르비노 전쟁전에 캉브레 동맹전쟁(1508~1516)이 있었고 그후에 4년전쟁(1521~1526)이 있었다.
  2. 카트린이 메디치 가문의 합법적인 상속인이자 후계자로서 우르바노 공작을 상속받았으나 실질적으로 통치하지는 못했다. 아버지 로렌초 2세가 사망하기 3주전에 그녀가 태어났기 때문이다.
  3. 종주권(宗主權)이란 법률용어로 한 나라가 국내법의 범위 안에서 다른 나라의 내정이나 외교를 지배하는 특수한 권력을 말한다. 당시 우르비노 공작은 교황의 통치권을 인정하지 않으려는 움직임을 보였다.
  4. 1511년 5월 볼보냐의 통치가문인 벤티볼리오 가문을 지지하는 자들과 교회권력에 반대하던 이들은 반란을 일으켰다. 5월 20일 우르비노 공작은 모든 군수품들을 버리고 도망쳤다. 그러자 5월 23일 프랑스군의 지휘관 잔 자코모 트리불치오가 벤티볼리오 가문과 함께 볼로냐에 입성하며 프랑스에게 너무 쉽게 볼보냐가 함락당하는 일이 있었다. 이 사건으로 인해 적과 내통한것 아니냐는 추궁이 있었고 교황 율리오 2세로부터 심한 책망을 받았다. ....<위키백과 프렌체스코 알리도시 中에서>
  5. 크리스토퍼 히버트<메디치 가 이야기> 282 페이지, 생각의 나무
  6. 1511년 우르비노 공작은 자기 수하들을 시켜 백주대낮에 일리도시 추기경을 살해한다. 알리도시 추기경은 볼로냐를 담당하는 동안에 두차례나 시민들과 우르비노 공작에 의해 체포된후 반역혐의로 고소를 당한적이 있다. 그러나 교황 율리오 2세는 석연찮은 이유를 들어 두차례 모두 알리도시를 사면복권 시켜준일이 있다. 그러던중 지난 5월, 볼로냐 시민반란이 발생한후 허망하게 프랑스군에 볼로냐가 빼앗기자 우르비노 공작은 그 책임이 알리도시가 적과 내통한 결과라고 확신하였다. 그러나 교황은 우르비노 공작에게만 신랄하게 책망을 가하자 이에 격분한 나머지 알리도시 추기경을 살해하고 말았다.
  7. 크리스토퍼 히버트<메디치 가 이야기> 282 페이지, 생각의 나무
  8. 교황 클레멘스 7세는 교황 레오 10세의 사촌동생이다. 메디치 가문은 피렌체의 실질적인 통치가문으로 명문가문에 속한다. 메디치 가문에서는 총 3명의 교황을 배출하였다. (217대 레오 10세, 219대 클레멘스 7세, 232대 레오 11세)
  9. 일설에 의하면 교황 클레멘스 7세는 우르비노 공작 프렌체스코 마리아 1세를 매우 하찮게 여겼다고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