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렌초 2세 데 메디치

로렌초 2세 데 메디치 또는 로렌초 디 피에로 데 메디치(Lorenzo di Piero de 'Medici, 1492년 9월 12일 ~ 1519년 5월 4일)[1]는 1513년부터 그가 사망하는 1519년까지 피렌체의 통치자였다. 또한 1516년-1519년까지 우르비노 공작이기도 하였다. 그의 딸인 카테리네 데 메디치프랑스의 군주 배우자가, 반면 그의 사생아인 알레산드로 데 메디치는 초대 피렌체 공작이 되었다.

Picto infobox prétendant à un trône.png
로렌초 2세 데 메디치
Portrait of Lorenzo di Medici.jpg
작위
피렌체의 군주
재위 1516년 3월 17일 - 1519년 5월 4일
전임자 줄리아노 데 메디치
후임자 줄리오 데 메디치
신상정보
출생일 1492년 9월 12일
출생지 피렌체 공화국, 피렌체
사망일 1519년 5월 4일 (26세)
사망지 피렌체 공화국, 카레지
가문 메디치 가문
부친 피에로 데 메디치
모친 알폰시나 오르시니
배우자 마들렌 드 라 투르 오베르뉴
자녀 프랑스 왕비 카트린
피렌체 공작 알렉산드로 데 메디치 (사생아)

생애편집

1492년 9월 12일 피렌체에서 피에로 디 로렌초 데 메디치알폰시나 오르시니의 아들로 태어났다. 그의 친할아버지, 할머니는 로렌초 데 메디치클라리체 오르시니이다. 그의 외가로는 로베르토 오르시니(Roberto Orsini), 콘테 탈리아코초(Conte Tagliacozzo), 카테리네 산 세베리노(Catherine San Severino)가 있다. 니콜로 마키아벨리가 《군주론》을 이탈리아를 통일시키기 위해서 사용해야 한다면서 로렌체 2세에게 받쳤지만, 그럼에도 이 헌정 뒤에 전체적 의도는 미스터리에 쌓여있다.

1516년 그의 숙부인 메디치 가의 교황 레오 10세로렌치노를 24세의 나이에 우르비노 공작으로 만들어줬다. 옛 공작인 프란체스코 마리아 1세 델라 로베레의 잠깐의 재정복 후, 로렌초는 10,000명의 교회군 총사령관으로 임명되어 우르비노를 재정복하기 위해 보내졌지만, 대패하였고 토스카나로 퇴각하고 말았다. 로렌초는 같은 해 9월에 채결된 조약으로 공국을 되찾았다(우르비노 전쟁 참고). 우르비노는 로렌초가 죽은 후, 델라 로베레 가문으로 반환되었다.

우르비노 공작 시절에 로렌초는 1518년 6월 13일 오베르뉴 백작의 딸 마들렌 드라 투르와 혼인하였다. 그 결혼을 통해서 1519년에 딸 카테리나가 태어났고, 그녀는 친척인 메디치 가의 교황 클레멘스 7세의 주선으로 앙리 2세의 아내인 카트린 드 메디시스가 된다.

로렌초는 딸이 태어난지 21일만에 매독으로 사망했다. 그의 숙부인 줄리아노 데 메디치의 무덤과 함께, 그의 무덤은 메디치 예배당산 로렌초 성당에 안치되어있다. 무덤은 로렌초를 나타내는 펜시에로소(Pensieroso)라고 알려진 미켈란젤로가 조각한 조각상으로 장식되었다.

같이 보기편집

각주편집

  1. Lorenzo di Piero de’ Medici, duca di Urbino, Encyclopædia Britannica, Inc., accessed September 12, 2014
전임
프란체스코 마리아 1세 델라 로베레
우르비노 공작
1516년 - 1519년
후임
프란체스코 마리아 1세 델라 로베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