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박(雨雹) 또는 누리는 하늘에서 의 결정 주위에 차가운 물방울이 얼어붙어 땅 위로 떨어지는 덩이를 말한다.

지름 약 6cm의 우박
지름 약 17.8cm, 둘레 약 47.6cm의 큰 우박

주로 강한 상승기류를 타고 적운이나 적란운에서 발생하며 천둥번개를 동반한 (뇌우)를 동반하기도 한다. 처음에는 눈의 결정 형태로 떨어지다가 과냉각구름 알갱이가 충돌하여 얼어붙고, 점차 커지면서 낙하속도가 증가하여 지상에 이르게 된다. 일반적으로 몇 분 정도면 그치지만, 때로는 30분 이상 내리는 경우도 있다. 우박은 전체가 투명하거나 불투명한 핵을 중심으로 투명한 얼음층과 불투명한 얼음층이 번갈아 싸고 있다. 크기는 보통 지름이 1cm 미만이지만 2~3cm 정도의 것도 있고, 그보다 훨씬 큰 것도 있다.

싸락눈을 중심으로 하여 물방울들이 그 주위에 얼어붙거나, 싸락눈이 부분적으로 녹았다가 다시 얼어서 엷은 얼음층을 이룬 것을 싸락우박이라고 하며, 보통 지상 기온이 0℃ 이상일 때에 내린다.

피해편집

우박은 종종 농작물이나 과실, 건물 또는 자동차유리 등에 피해를 일으킨다. 한국에서는 큰 우박이 내려서 사람과 소가 맞아 죽은 예가 있다. 또, 적란운 안에서 항공기가 우박을 맞아 기수가 파괴된 예도 있다. 미국 중서부에서는 뇌우를 동반한 지름 약 15cm에 달하는 우박이 떨어진 적도 있다. 1888년 4월 30일, 인도에서는 야구공보다 더 크고 무게가 170g이나 되는 우박이 쏟아져 사람 246명과 소·양·염소 등의 가축 1천6백여 마리가 죽었다고 한다.

같이 보기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