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Uji-Utoro district3.JPG

우토로(일본어: ウトロ) 마을은 1941년 제2차 세계 대전교토 군 비행장 건설을 위해 일본 정부에 의해 동원된 노동자들이 조성한 재일 조선인 마을이다.[1] 행정구역은 일본 교토부 우지 시 이세다 정 51번지(일본어: 京都府宇治市伊勢田町51番地)이다. 본래의 표기는 우토구치(일본어: 宇土口)였으나 잘못 읽혀 우토로(ウトロ)가 되었다. 홋카이도 아바시리 지청의 우토로와는 무관하다.

우토로 마을의 역사편집

광복 직후, 병역 면치, 집에 돌아갈 능력이 없는 일부 조선 사람이 잔류하면서 현재의 우토로 마을이 형성되었다. 수도 시설조차 갖춰지지 않아서 1988년까지 우물물로 식수를 해결했다. 2008년에는 일본정부에 의해 강제 퇴거 위기를 맞기도 하였다. 이에 '우토로 지키기' 운동에 나선 재일동포와 일본인, 한국의 시민단체 등이 시민 성금과 우리 정부의 지원금으로 2010년 토지를 매입했으며, 이후 주민 재입주 보장을 전제로 한 일본 정부의 재개발이 추진됐다. 현재 우토로에 사는 조선인들은 65세대 150여 명이며, 일본 국적 취득을 거부하고 있다. 2017년 재개발 예정이었으나, 2016년 7월부터 재개발 공사가 시작되었다.[2]


토지 분규 발생편집

우토로 마을은 닛산차체주식회사(닛산자동차 계열회사)의 소유였으며, 1987년 부동산 회사 서일본식산(니시니혼쇼쿠산)에 전매된다. 서일본식산에서는 주민 전원에게 1989년 퇴거 명령과 함께 교토지방지판소에 '건물수거토지명도' 소송을 제기했다. 당시 주민들은 우토로 지구를 조선인 거주 지역으로 개척한 사실을 들어 시효 취득을 인정할 것을 호소했지만 1998년 원고승소판정이 내려져 퇴거가 불가피하다. 이 사실이 알려지면서 시사주간지인 한겨레 21, 한국 기독교 교회협의회(구 KNCC, 현 NCCK) 우토로 국제대책회의에서 모금활동 및 우토로 알리기 운동을 통해 지원하고 있다. 2008년 노무현 대통령 임기 말 무렵 대한민국 정부에서도 우여곡절 끝에 15억 원씩 분할지금으로 우토로에 관한 예산 30억 을 집행하였다. 지원에 이어 우토로 마을 대지 6000평 중 2000평 가량의 토지를 매입해 주민들의 거주권을 확보할 수 있었다.[3] 문재인참여정부 청와대 비서실장으로서 우토로 땅을 매입하는 데 기여해 우토로 주민회로부터 감사패를 받았다.[4]

각주편집

  1. 다가와아키코 글. 고주영 역. 우토로 마을, 길이 보이기 시작했다. 일다. 2008년 1월 29일.
  2. 강성철. '재일동포 차별' 상징 日 우토로 마을 철거 개시. 연합뉴스. 2016년 6월 26일.
  3. 이은지. ‘무한도전’ 우토로 마을 사연에 노무현 정부 재조명… “30억 지원해 주민 거주권 확보” Archived 2015년 9월 15일 - 웨이백 머신. 쿠키뉴스. 2015년 9월 5일.
  4. 구자윤. 문재인, 대구지하철참사 유족과 사연 비공개한 이유는?. 파이낸셜뉴스. 2016년 2월 19일.

외부 링크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