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갑삼

원갑삼(중국어 정체자: 袁甲三, 병음: Yuan jiasan, 1806년~1863년)은 청나라 말기의 관리이다. 자는 오교(午橋)로 원세개의 큰삼촌에 해당한다.

생애편집

하남성 항성 출신이다. 1835년에 진사가 되었고, 벼슬을 올라 병과급사중이 되었다. 1853년, 태평천국에 대처하기 위해 안휘성에서 단련의 조직을 맡고 있었는데, 조운 총독 주천작이 사망함에 따라 그 군대를 맡게 되었다. 이듬해 좌부도어사로 발탁되었다. 1856년 하남 순무 영계(英桂)를 따라 염군을 공격하여 근거지인 치하집(雉河集)을 점령하고 그 공으로 태복사경(太僕寺卿)에 임명되었다.

1859년에는 조운총독 · 흠차대신, 독변 안휘군무가 되었다. 1861년, 염군 장락행의 부대를 격파하고, 묘패림단련을 해산시켰다.

1862년에는 도롱가(多隆阿)와 함께 진옥성이 지키고 있는 여주를 공략했다. 이듬해 진주에서 작전 중 사망했다. 그의 사후 단민(端敏)이라는 시호가 주어졌다.

아들인 원보항은 호부시랑, 교부시랑을 역임했다.

저서로는 《원단민공주의》(袁端敏公奏議)가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