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웨스트우드 스튜디오

웨스트우드 스튜디오(Westwood Studios)는 1985년 네바다주 라스베이거스에서 베렛 스페리(Brett Sperry)와 루이스 캐슬(Louis Castle)에 의해 설립된 게임 개발사이다.

Picto infobox enterprise.png
웨스트우드 스튜디오
산업 분야 게임 개발
창립 1985년
창립자 브렛 스페리
루이스 캐슬
해체 2003년
국가 미국의 기 미국
본사 소재지 네바다주 라스베이거스
핵심 인물 조세프 D. 쿠칸
프랭크 클레페키
제품 제작한 게임 목록 참조
모기업 버지니아 인터렉티브 (1992~1998년)
일렉트로닉 아츠 (1998~2003년)
종업원 100여 명 이상
웹사이트 공식사이트 (EA로 리다이렉트됨)

소개편집

회사는 처음에는 에피스와 전략 시뮬레이션 Inc.(Strategic Simulations Inc. SSI)의 외주를 받아 게임을 제작하였는데, 콘도르 아르니가아타리 ST와 같은 16bit 시스템에 8bit 게임을 포팅하였다. 첫 자작 게임은 마스 사가로 1988년일렉트로닉 아츠의 외주로 출시된 게임이다. 회사의 첫 성공작인 1990년의 주시자의 눈은 던전 앤 드래곤스의 라이선스를 딴 실시간 롤플레잉 게임으로 SSI의 외주였다 웨스트우드사의 옛 게임의 다른 배급사로는 인포컴월트 디즈니 회사가 있다.

1992년, 버지니아 인터렉티브에 매각되면서 회사명은 웨스트우트 스튜디오로 바뀌었다. 이 시기에 잘 알려져 있는 게임은 듄II, 어드벤처 게임인 키란디아의 전설과 롤플레잉 게임 로어의 땅이 있다. 무엇보다도 웨스트우드에게 있어 가장 상업적인 성공을 이끈 것은 1995년에 출시한 실시간 전략 게임커맨드 앤 컨커로, 듄II의 아이디어에 건물을 생산하는 게임 방식과 인터페이스, 미리 렌더링된 3D 그래픽을 위한 스프리트와 시네마닉 영상, 디스크에 실시간 재생되는 테크노 풍의 얼터네이티브 팝/록 사운드트랙과 모뎀 플레이가 더해졌다. 이러한 커맨드 앤 컨커, 키란디아, 그리고 로어의 땅은 모두 여러개의 후속작이 있다.

1998년, 웨스트우드는 일렉트로닉 아츠에 흡수되어, 캘리포니아주의 어바인으로 옮겨졌다. 웨스트우드와 웨스트우드 퍼시픽(후의 EA 퍼시픽)에 의해 운영되었다. 웨스트우드 퍼시픽은 녹스와 커맨드 앤 컨커의 후속작 레드 얼럿 2와 같은 게임이 개발되거나 공동개발하였다. 웨스트우드에 의해 출시된 마지막 게임중 하나인 커맨드 앤 컨커: 레니게이드이다.

2003년 4월, 웨스트우드 스튜디오는 EA 퍼시픽과 함께 EA에 의해 정리되어, EA 로스앤젤레스에 통합되었다. 폐쇄되기 전의 웨스트우드의 100여 명 가까이였던 직원들이 마지막으로 제작한 게임은 어스 앤 비욘드이었다.

프랭크 클레페키는 C&C 시리즈인 제너럴스제로 아워, 그리고 타이베리움 워즈사운드트랙을 맡고자 하였다. 웨스트우드가 폐쇄된 이후, EA 게임스에서 클레페키를 고용하지 않았기 때문에, 새로운 작곡가들이 이런 게임들에 기용되었다. 웨스트우드 스튜디오가 폐쇄된 지 얼마 안되어, 임직원들은 새로운 스튜디오인 페트로그래피를 설립하고 EA에서 벗어났다. 최근에는 일렉트로닉 아츠페트로그래피 이외에 잔존 직원들이 제트 셋 게임즈라는 게임 스튜디오를 설립하였다.

제작한 게임 목록편집

외부 링크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