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위구태왕(尉仇台王, 생몰년 미상)은 부여의 왕으로 이름은 위구태(尉仇台)이다. 구태(仇台)라고도 하며, 백제 건국 시조로 전하는 구태(仇台, 또는 우태(優台)와 관련성이 있을 것으로 추측하기도 한다. 또한 위구태왕 이전에 위구태라는 부여의 왕자가 사료에서 나타나는데, 위구태왕과 다른 인물로 보인다.[1]

Picto infobox prétendant à un trône.png
위구태왕
(尉仇台王)
지위
부여의 ?대 국왕
재위 미상
전임자 시왕(후한서의 위구태)
부태왕(삼국지의 위구태)
후임자 부태왕(후한서의 위구태)
간위거왕(삼국지의 위구태)
부왕 ? (후한서의 위구태)
시왕 (삼국지의 위구태)
이름
위구태(尉仇台)
묘호 위구태왕(尉仇台王)
신상정보
출생일 불명
출생지 ?
사망일 불명
사망지 ?
왕조 동부여
가문 동부여
부친 ? (후한서의 위구태)
시왕 (삼국지의 위구태)
배우자 ? (후한서의 위구태)
공손도의 종녀(宗女) (삼국지의 위구태)

부여 왕자 위구태편집

위구태의 선대는 알 수 없으며, 생몰년 또한 알 수 없다. 120년에 부여왕의 태자가 후한에 사신으로 왔는데, 이 태자의 이름이 위구태이다. 위구태는 후한 안제로부터 인수(印綬)와 금태(金綵)를 받고 돌아갔다. 122년에는 고구려·마한·예맥의 군사가 현도군에 쳐들어 오자, 부여에서 왕자를 보내 구원하도록 하였는데, 이 왕자가 위구태일 가능성이 있다. 이 이후로 오랫동안 위구태는 기록에 나타나지 않으며, 167년에 부여왕의 이름이 부태(夫台)였던 것으로 보아 그 이전에 왕위에 올랐다가 사망한 것으로 추측된다. 부여의 태자 위구태가 본래 구태이고, 후대의 부여왕 위구태는 구태와 닮았기 때문에 닮았다는 의미인 위(慰, 位와 통하는 것으로 봄)를 붙여 이름을 위구태라 지은 후손으로 보는 견해도 있다.[2]

위구태왕편집

부여의 왕 위구태는 2세기 후엽에 나타난다. 후한 말기 요동의 군벌 공손탁이 선비 및 고구려 등의 이민족과 대립하자 부여는 공손탁의 세력에 귀부하였다. 공손탁은 부여의 왕 위구태에게 종녀(宗女 : 조카딸)을 시집보내 혼인 동맹을 맺었다. 이후 위구태가 죽자 아들 간위거가 뒤를 이었다.[3]

백제 시조 구태편집

주서[4]》 및 《북사[5]》《양서[6]》《책부원구(冊府元龜)》〈백제전〉은 백제의 시조를 구태(仇台)라 기록하고 있다. 구태는 위구태와 흡사한 이름이기 때문에 위구태와 관련이 있다고 보기도 한다.[7] 하지만 구태를 고이왕의 이명(異名)으로 보아 위구태와 무관한 것으로 파악하는 것이 일반적이다.[8]

가족 관계편집

  • 부여 왕자 위구태
    • 부왕 : 부여왕, 이름 미상
    • 아들(?) : 부태왕(夫台王)

함께 보기편집

각주편집

  1. 《중국정사조선전》〈후한서 동이전 부여조〉주석 017, 국사편찬위원회, 1987
  2. 이병도,〈부여고〉《한국고대사연구》, 박영사, 1976, 219~220페이지
  3. 진수(3세기),《삼국지》〈卷30 烏丸鮮卑東夷傳〉 “夫餘王尉仇台更屬遼東。... 度以夫餘在二虜之間,妻以宗女。尉仇台死,簡位居立。”(부여왕 위구태는 (소속을 )바꾸어 요동군에 복속했다....(공손)탁은 부여가 이들 두 나라 사이에 끼여 있음을 보고 왕실의 딸로서 처를 삼았다. 위구태왕이 죽자, 간위거가 왕이 되었다. )
  4. 이홍직, 〈백제건국설화에 대한 재검토〉《한국고대사의 연구》1971, 331~332페이지
  5. 이병도, 〈백제의 건국문제와 마한중심세력의 변동〉《한국고대사연구》박영사, 1976, 467~470페이지 / 천관우, 〈삼한의 국가형성〉《한국학보》3호, 1976, 132~143페이지

참고 자료편집

전임
시왕
제?대 동부여 왕(후한서의 위구태)
후임
부태왕
전임
부태왕
제?대 동부여 왕(삼국지의 위구태)
후임
간위거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