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윌리엄 M. 베어드(William M. Baird, 1862년 6월 16일 - 1931년 11월 29일)는 숭실대학교의 설립자이자 초대 학장이다.

윌리엄 M. 베어드
출생1862년 6월 16일
미국의 기 미국 인디애나주
사망1931년 11월 29일
일제 강점기의 기 일제 강점기 평안남도 평양
성별남성
국적미국의 기 미국
학력하노버대학교 철학·신학 박사
직업합성숭실대학교 학장, 목사
종교북장로교

베어드의 한국식 이름은 '배위량(裵偉良)'이다.

생애편집

베어드는 미국 북장로교의 선교사로, 1891년에 한국에 와서 선교활동을 시작했다. 1897년에 평양에 이주한 그는 숭실학당을 개설하고, 이를 1906년에 한국 최초의 근대 대학(대한제국으로부터 인가)으로 발전시켰다. 1931년 숭실전문학교와 숭실중학교 개교식에 참여한 지 한달 후에 장티푸스에 걸려 별세했다.[1]

각주편집

  1. “숭실대학교 역대 총장 목록”. 2007년 2월 16일에 원본 문서에서 보존된 문서. 2010년 4월 13일에 확인함. 

외부 링크편집

제1대 합성숭실대학교 학장
1897년 10월 - 1915년 3월
후임
R. O. 레이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