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유백영(劉伯英, ? ~ ?)은 중국 당나라 초의 무장이다. 주로 영남 지방과 한반도 전선에서 활약하였다.

유백영(劉伯英)
국적당나라
경력수주도독 → 계주도독 → 좌효위장군 → 좌감문위대장군, 기주도독장사
직업장군
관련 활동백제의 멸망, 여당전쟁
작위하박현공 → 산양군공
칭호상주국, 구군대장군(훈관무산관)

생애편집

정관 연간에 수주도독(巂州都督)으로 있으면서 건의하기를, ‘송외(松外)의 남만인들은 대개 잠시 붙었다 곧 돌아서니 그들을 치기를 청합니다. 서이하(西洱河)에서 천축으로 가는 이 뚫릴 것입니다.’라 하였다. 수년 후인 648년[1] 우무후장군(右武候將軍) 양건방(梁建方)이 송외만을 정벌하였다.[2] 651년(영휘 2년) 계주도독(桂州―)으로서 침탈해온 두주(竇州)와 의주(義州)의 만인을 물리쳤다.[3]

660년(현경 5년)에는 좌효위장군(左驍衛將軍)으로 있었다. 좌무위대장군(左武衛―) 소정방이 신구우이마한웅진(神丘嵎夷馬韓熊津) 등 14도대총관[4]이 되어 백제멸할 때 풍사귀(馮士貴), 방효태(방효공) 등과 함께 따랐다.[5] 당시 훈관무산관은 상주국(上柱國), 구군대장군(冠軍大將軍)이었으며 작위는 하박현공(下博縣公)이었다.[6] 이어서 제2차 여당전쟁에도 참여했는데 당초 평양도행군대총관(平壤道行軍大總管)을 맡았다가[7] 661년(용삭 원년) 편제가 바뀌어 그 직책은 소정방에게 돌아갔다.[8] 황해를 건너 평양까지 포위했지만 662년 전황이 어려워져 철수하였다.[9] 663년 기주도독장사(冀州都督長史)의 자리에서 영남병을 이끌고 유주(柳州)의 만인들을 토벌하였다.[10]

관직은 좌감문위대장군(左監門衛―)에, 작위는 산양군공(山陽郡公)에 이르렀다.[11] 죽어서 초주(楚州) 우이현(盱眙縣)에 묻혔는데 천수 연간에 내자순(來子珣)의 무고로 인해 아들 유행실(劉行實), 유행유(劉行瑜), 유행위(劉行威), 손자 유건통(劉虔通)이 사형당하고 유백영의 관은 훼손되었다.[12]

가계편집

  • 아들 : 유행실, 유행유, 유행위
    • 손자 : 유건통

각주편집

  1. 구당서》3권 본기 제3 태종下 정관 22년
  2. 신당서》222권下 열전 제147下 남만下 양찬만(兩爨蠻)
  3. 《신당서》3권 본기 제3 고종 영휘 2년
  4. 〈대당평백제국비〉 《신당서》본기, 소정방전, 백제전, 《자치통감》은 대표로 신구도라 하였고 《구당서》소정방전은 웅진도라 하였다.
  5. 《신당서》220권 열전 제145 동이 백제
  6. 대당평백제국비
  7. 《신당서》3권 본기 제3 고종 현경 5년
  8. 《신당서》3권 본기 제3 고종 용삭 원년
  9. 《신당서》220권 열전 제145 동이 고려
  10. 《신당서》3권 본기 제3 고종 용삭 3년
  11. 〈책유백영좌감문위대장군문〉(冊劉伯英左監門衛大將軍文) ; 《당대조령집》(唐大詔令集) 62권
  12. 《구당서》186권上 열전 제136上 혹리(酷吏)上 내자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