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방효태(龐孝泰) 혹은 방효공(龐孝恭, ? ~ 662년)은 중국 당나라 초의 무장으로 백주(白州) 사람이다. 남만인으로서 당나라에 협력하였다. 제2차 여당전쟁에도 참여했다가 사수 전투에서 전사하였다.

방효태(龐孝泰) / 방효공(龐孝恭)
출생
백주(지금의 광시 좡족 자치구 보바이 현)
사망662년
사수
사인전사
국적당나라
별칭시호는 장(壯)
경력남주자사 → 좌효위장군
직업장군
작위건녕현공
관련 활동백제의 멸망, 여당전쟁

생애편집

623년(무덕 6년) 4월(음력) 남주자사(南州―)로 있으면서 남월주자사(南越州―) 영도명(甯道明), 고주(高州)의 수령 풍훤(馮暄) 등과 같이 당나라에 맞서 강주(姜州)로 진공하였다. 흠주도독(欽州都督) 영장진(甯長眞)과 합주자사(合州―) 영순(甯純) 등은 당나라에 협력하여 이들과 싸웠다.[1] 625년 영장진이 강주 봉산현(封山縣)을 함락시킬 때 방효태도 이에 호응하여 풍훤 등을 공격해 패주시켰다.[2]

645년(정관 19년) 제1차 여당전쟁에서는 평양도행군대총관(平壤道行軍大總管) 장량(張亮)의 수군에 총관으로 종군하였다. 660년(현경 5년)에는 좌효위장군(左驍衞將軍)으로 있었다. 좌무위대장군(左武衛―) 소정방이 신구우이마한웅진(神丘嵎夷馬韓熊津) 등 14도대총관[3]이 되어 백제멸할 때 유백영, 풍사귀(馮士貴) 등과 함께 따랐다.[4]

661년(용삭 원년) 옥저도행군총관(沃沮道―)으로서 패강도행군총관(浿江道―) 임아상(任雅相), 요동도행군총관(遼東道―) 글필하력[5], 평양도행군총관 소정방, 부여도행군총관(扶餘道―) 소사업(蕭嗣業), 누방도행군총관(鏤方道―) 정명진과 더불어 다시 고구려 정복에 나섰다. 총 규모는 35개 군이었다.[6] 이듬해인 662년 방효태는 영남의 병사들을 거느리고 사수(蛇水)를 지키다가 고구려의 대막리지 연개소문에게 대패하였다. 혹자가 포위망을 뚫고 유백영이나 조계숙(曹繼叔)의 진영으로 탈출하기를 권하자 “태종고종에 걸쳐 당나라에 복무하며 그 은총을 지나치게 입었다. 고구려를 멸하지 않고서는 돌아가지 않겠다. 유백영 등이 구태여 날 구할 필요는 없다.[7] 더구나 내가 데려온 고향의 자제 5천여 명이 모조리 죽어버렸는데 어찌 이 하나만 살아남으려 하겠는가!”라 답하였다. 수만 명이 죽었고, 방효태 자신도 무수한 화살고슴도치가 되어 그의 아들 13명과 함께 산화하였다.[8] 작위는 건녕현공(建寧縣公)에 이르렀으며 시호는 장(壯)이라 하였다.[9]

평가편집

평범한 수준의 무장으로 고구려도 그 수준을 알고 방효태를 격파하였다. 그런데 허경종(許敬宗)은 재물을 받고는 그 전과를 부풀렸으며 당나라의 날래고 용맹한 자는 오직 소정방과 방효태뿐이라며 조계숙과 유백영도 그 아래라는 그릇된 평가를 하였다.[10]

각주편집

  1. 자치통감》190권 당기 제6 고조 무덕 6년. 《신당서》남평료전에서는 영순의 관직을 염주자사(廉州―)라 하였으나 염주는 아직 월주를 개칭하기 전이므로 《자치통감》을 따랐다.
  2. 《신당서》222권下 열전 제147下 남만下 남평료(南平獠)
  3. 〈대당평백제국비〉 《신당서》본기, 소정방전, 백제전, 《자치통감》은 대표로 신구도라 하였고 《구당서》소정방전은 웅진도라 하였다.
  4. 《신당서》220권 열전 제145 동이 백제
  5. 계필하력이 아닌 글필하력이라 읽는다. 호삼성 주석, 《자치통감》198권 당기 제14 태종
  6. 《신당서》3권 본기 제3 고종 용삭 원년
  7. 伯英等何必救我
  8. 책부원귀》373권 장사부(將帥部)34 충(忠) 제4
  9. 당회요》79권
  10. 《구당서》82권 열전 제32 허경종

참고 문헌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