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유상곡수 유적인 포석정

유상곡수(流觴曲水)는 삼짇날 정원에서 술잔을 띄우고 자기 앞으로 떠내려 올 때까지 시를 읊던 연회로, 동양선비귀족들이 즐겼다. 곡수유상(曲水流觴)·곡수지유(曲水之遊)·곡수연(曲水宴)·곡강연(曲江宴)이라고도 한다.[1]

유상곡수에 관한 가장 오래된 기록으로 알려진 것은 4세기 경에 쓰인 왕희지난정서로, 문인들을 모아 굽이진 물줄기에 줄서 앉아 시를 지으며 즐겼다는 내용이 있다.[2] 이러한 문화는 한국일본에도 전파되었는데, 한국의 포석정은 현존하는 유상곡수 유적으로는 한중일 삼국에서 가장 오래된 것이다.[3]

참고문헌편집

  1. 곡수연 - 두산세계대백과사전 2011년 11월 14일 확인
  2. 왕희지(353). 蘭亭集序.(중국어) (위키문헌 인용이며 풍승소(馮承素)의 7세기 모사본.)
  3. 장근식 (2006년 1월 11일). “술잔을 띄워라 ~ 포석정”. 2016년 3월 4일에 원본 문서에서 보존된 문서. 2011년 11월 14일에 확인함. 포석정은 현존하는 곡수 유적으로서는 동양 삼국에서 가장 오래된 것이다. 

외부 링크편집

  • 류종목 (2006년 3월 25일). “난정(蘭亭)”. 2011년 11월 14일에 확인함.  (난정서 해설과 관련 사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