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선(劉宣, ? ~ 37년) 또는 유총(劉寵)[1]전한 말기 ~ 후한 초기의 인물로, 자고(子高)이며 남양군 안중현(安衆縣) 사람이다. 전한 장사정왕의 후손으로, 사촌형 안중후 유숭은 전한 때 왕망에 대항하여 거병하였다가 목숨을 잃었다.

생애편집

신나라가 건국되자, 탁무·공휴·채훈·공승·포선과 함께 뜻을 같이하여 벼슬하지 않았고, 유선은 이름을 바꾸고는 경서를 품고 은둔하였다. 후한 건무 초기에 다시 세상에 나와, 유숭의 안중 작위를 이어받았다.

건무 13년(37년), 아들 유송이 작위를 이었다.

출전편집

각주편집

  1. 후한서에서는 유선, 한서에서는 유총이라고 한다.
선대
(20년 전, 전한) 사촌형 유숭
후한의 안중후
26년 - 37년
후대
아들 유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