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유우석 (1899년)

유우석(柳愚錫, 1899년1968년)은 한국의 독립운동가이다. 본관은 고흥이며, 독립운동가 유관순의 오빠이기도 하다. 아명은 유준석(柳俊錫), 유관옥(柳寬玉)이다.

유우석
출생1899년 6월 14일
대한제국의 기 대한제국 충청남도 천안
사망1968년 5월 28일(1968-05-28) (68세)
대한민국의 기 대한민국 서울특별시
본관고흥
직업독립운동가
부모유중권(부), 이소제(모)
형제동생 유관순, 유인석, 유관석
정당무소속

생애편집

1919년 삼일운동 당시 독립만세운동을 전개하다가 주동자의 한 사람으로 일경에 체포되어 옥고를 치렀다. 한편, 같은 날 아우내 장터의 대대적인 독립만세운동을 주동하였던 아버지와 어머니가 현장에서 사망하고 여동생 유관순도 체포되었다. 공주검사국으로 송치되어 여동생인 유관순을 잠시 만나기도 하였으나, 8월 공주지방법원에서 징역 6월형을 선고받았다.

출옥 후 1923년 경성법학전문학교에 재학 중 조국수호회를 조직하여 활동하다가 구금되었으며, 1927년에는 원산청년회를 조직하였고 일본경찰에 잡혀 함흥지방법원에서 징역 4년형을 구형받는 등 계속 독립운동을 전개해 나갔으며 1934년 양양, 강릉에서 설악회를 조직하여 항일운동을 벌이다가 구속되기도 했다. 1968년 5월 28일 자택에서 노환으로 인해 사망하였고[1] 1968년 6월 5일 사회장으로 치러졌다.[2] 1990년 건국훈장 애국장이 추서되었다.

각주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