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웅거 (용릉대후)

유웅거(劉熊渠, ? ~ 기원전 65년)는 전한 중기 ~ 후기의 제후로, 장사정왕의 손자이다.

생애편집

원수 3년(기원전 120년), 아버지 유매의 뒤를 이어 용릉(舂陵侯)에 봉해졌다.

용릉대후 56년(기원전 65년)에 죽어 시호(戴)라 하였고, 아들 유인이 작위를 이었다. 다른 아들 유리의 자손에서 한 경시제가 나온다.

가계편집

출전편집

선대
아버지 용릉절후 유매
전한의 용릉후
기원전 120년 ~ 기원전 65년
후대
아들 유인[1]

각주편집

  1. 한서에서는 용릉효후, 후한서에서는 용릉고후라고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