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이 그림은 인간이 성숙함에 따라 머리가 비율적으로 더 작아지고 다리가 비율적으로 더 길어지는 것을 보여준다. 비율적으로 큰 머리와 비율적으로 짧은 다리는 성인의 유형성숙의 특징이다.

유형성숙(幼形成熟, neoteny, juvenilization)[1] 또는 유태성숙동물성적으로 완전히 성숙된 개체이면서 비 생식 기관은 미성숙한 현상을 말한다.

역사편집

용어 자체는 1885년 줄리우스 콜먼(Julius Kollmann)이 만들어낸 것으로, 그는 개구리, 두꺼비와 같은 다른 성숙한 양서류와 달리 아가미를 포함한 올챙이와 같은 수생 단계를 유지하는 아홀로틀의 성숙을 기술하였다.[2]

각주편집

  1. Montagu, A. (1989). Growing Young. Bergin & Garvey: CT.
  2. Bogin, Barry (1999). 《Patterns of Human Growth》. Cambridge University Press. 157–169쪽. ISBN 978-0-521-56438-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