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유흥 (북해정왕)

북해정왕 유흥(北海靖王 劉興, ? ~ 64년)은 후한 초기의 황족이자 제후왕으로, 광무제의 형 제무왕의 차남이다.

생애편집

건무 2년(26년) (魯王)에 봉해졌으나, 11년 후 으로 폄작되었다.

건무 15년(39년), 노애공(魯哀公)으로 추봉된 숙부 유중의 양자가 되어 집안을 이었고, 수(守) 구씨(緱氏令)이 되었다. 유인은 명철하고 송사를 잘 들어주어 명성이 높았고, 홍농태수로 영전되어 역시 선정을 베풀었다.

건무 19년(43년), 다시 노왕으로 승격되었다.

태수로 있은 지 4년 후 조정에 은퇴를 청원하여 서울로 돌아왔고, 건무 27년(51년) 봉지로 부임하였다. 이듬해에 노나라가 동해나라의 지군으로 편입되었기 때문에 북해나라로 옮겨졌다.

건무 30년(54년), 아들 유복(劉復)이 임읍(臨邑侯)로 봉해지고 중원 2년(57년)에는 또 다른 두 아들이 현후(縣侯)에 봉해졌다. 광무제의 뒤를 이어 즉위한 명제는 유흥을 공경하여 문안을 올렸다.

영평 7년(64년)에 죽어 시호왕(靖王)이라 하였고, 아들 유목이 작위를 이었다.

출전편집

  • 범엽, 《후한서
    • 권1상 광무제기 上
    • 권1하 광무제기 下
    • 권2 현종효명제기
    • 권14 종실사왕삼후열전
선대
(첫 봉건)
후한의 노왕
26년 4월 갑오일 - 37년 2월 정사일
후대
(공으로 폄작)
선대
(사실상, 39년부터) 양부 노애공 유중
후한의 노공
37년 2년 정사일 - 43년 윤월 무신일
후대
(왕으로 승격)
선대
(사실상) 양부 노애왕 유중
후한의 노왕
43년 윤월 무신일 - 52년 정월 기사일
후대
(봉국 폐지)
선대
(첫 봉건)
후한의 북해왕
52년 정월 기사일 - 64년 8월 무진일
후대
아들 북해경왕 유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