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육국사(六國史, 일본어: 六国史 릿고쿠시[*]) 고대 일본(日本)의 율령국가가 편찬한 6종의 일련의 정사(正史)를 가리키는 말이다.(일본서기,속일본기,일본후기,속일본후기,일본 몬토쿠 천황 실록,일본 3대 실록) 일부에 기전체(紀傳體)적 요소를 포함하고 있으면서도 대체로는 편년체(編年體)로 쓰여져 있다.

국가 사업으로서 행해진, 일본의 사서의 편찬은 아스카 시대(飛鳥時代)부터 헤이안 시대(平安時代) 전기에 걸쳐 행해졌고, 6종의 사서가 남았기 때문에, 이것을 육국사라고 부르고 있다. 그 때문에 일본에서 간단히 '국사'라고 하면, 육국사를 뜻하게 되는 경우가 있다.

일본서기 이전에도 『천황기(天皇記)』, 『국기(国記)』등의 편찬이 행해진 기록이 있으나[출처 필요], 이들은 현존하지 않는다. 또, 육국사를 편찬한 이후에 「신국사(新国史)」라 칭해지는 일본사 편찬에 관련된 계획이 있었지만, 완성에는 이르지 못했다고 전해진다[출처 필요]. 또 메이지 유신(明治維新) 후에도 육국사 이후의 시대를 대상으로 한 사서 편찬이 계획되었지만 실현되지 못했고, 대신에 대일본사료(大日本史料)가 편찬되게 되었다.

일람편집

  1. 일본서기(日本書紀) : 신대(神代)부터 지토 천황(持統天皇)까지 (? ~ 697년)을 다룸. 30권(다만 이 외에 계도(系図) 1권이 있었다고 전해지지만 실전(失傳)되었다). 720년 완성. 도네리친왕(舎人親王) 편찬.
  2. 속일본기(続日本紀) 몬무 천황(文武天皇)으로부터 간무 천황(桓武天皇)까지(697년 ~ 791년)를 다룸. 40권. 797년 완성. 편찬자는 스가노 마미치(菅野真道)・후지와라 츠구타다(藤原継縄) 등.
  3. 일본후기(日本後紀) : 간무 천황(桓武天皇)부터 쥰나 천황(淳和天皇)까지(792년 ~ 833년)을 다룸. 40권.(다만 4분의 3이 유실되어 10권 분량만이 현존) 840년(承和 7년)완성. 편찬자는 후지와라노 후유츠구(藤原冬嗣)・후지와라 오츠구(藤原緒嗣) 등.
  4. 속일본후기(続日本後紀) : 닌묘 천황(仁明天皇)의 시대(833년 ~ 850년)을 다룸. 20권. 869년(貞観 11년) 완성. 편찬자는 후지와라 요시후사(藤原良房)・하루스미 요시타다(春澄善縄) 등.
  5. 일본문덕천황실록(日本文徳天皇実録) : 몬토쿠 천황(文徳天皇)의 시대(850년 ~ 858년)을 다룸. 10권. 879년 완성. 편찬자는 후지와라노 모토쓰네(藤原基経)・스가와라노 코레요시(菅原是善)・嶋田良臣 등.
  6. 일본삼대실록(日本三代実録) : 세이와 천황(清和天皇)으로부터 코코 천황(光孝天皇)까지 (858년 ~ 887년)을 다룸. 50권 901년 완성. 편찬자는 후지와라 토키히로(藤原時平)・오오쿠라 요시유키(大蔵善行)・스가와라 미치자네(菅原道真) 등.

참고 문헌편집

  • 사카모토 다로『六国史』日本歴史叢書27, 吉川弘文館, 1970년 11월, 신장판 1994년 2월. ISBN 4-642-0660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