육보(肉譜)는 악기 소리와 비슷한 발음을 따서 음높이 또는 연주법을 나타내는 기보법이다. 고려 때부터 쓰여 왔고 고악보에서 많이 찾아 볼 수 있다. 육보는 본래 악기소리를 구음으로 부르던 것이 굳어진 것으로 각 악기마다 발음이 다르다. 육보는 악기구조 및 연주법에 따라 같은 음을 이름을 달리하여 부르기도 하고 다른 음을 같이 부르기도 하므로 복잡하지만 구음으로 외우기 쉬워서 오늘날에도 많이 쓰이고 있다. 따라서, 육보는 악기와 같이 배우는 것이 좋다.

Heckert GNU white.svgCc.logo.circle.svg 이 문서에는 다음커뮤니케이션(현 카카오)에서 GFDL 또는 CC-SA 라이선스로 배포한 글로벌 세계대백과사전의 "육보" 항목을 기초로 작성된 글이 포함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