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강로

윤강로(尹强老, 1919년 2월 12일 ~ 1965년 5월 22일)는 일제 강점기조선귀족대한민국의 의사로, 본적은 서울특별시 종로구 옥인동이다.

생애편집

경성부에서 태어나 1941년세브란스의학전문학교를 졸업한 의사였다.[1] 종조부 윤덕영의 아들이 일찍 사망하여 대가 끊어지자 이 집안에 양자로 들어갔다. 1940년 양조부 윤덕영이 사망하자 이듬해 그의 자작위를 물려받았다.

광복 후인 1949년반민족행위특별조사위원회에서 심문을 받았으나, 반민특위가 곧 해체된데다 습작 당시 나이가 20대 초반이었기에 별다른 처벌을 받지 않고 기소유예로 풀려났다. 1960년대까지 서울에서 병원을 경영했다.[2]

2008년 민족문제연구소에서 친일인명사전에 수록하기 위해 정리한 친일인명사전 수록예정자 명단에 양조부 윤덕영, 양조모 김복수와 함께 선정되었으며 2009년 친일반민족행위진상규명위원회가 발표한 친일반민족행위 705인 명단에도 포함되었다.

참고자료편집

  • 반민족행위특별조사위원회, 〈피의자신문조서 - 윤강로〉 (1949년 7월 15일)

각주편집

  1. 연세대학교, 편집. (2004). 《동연록》. 82쪽쪽. 1941년 졸업 > 의과대학 > 의학과 > 윤강노 
  2. 연성숙 (1960년 3월). “日帝韓人貴族의 近況”. 《진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