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직(綸直, ? ~ 237년)은 중국 삼국시대의 무장이다.

행적편집

237년, 공손연이 연왕(燕王)을 자처하며 위(魏)나라에 반기를 들자, 가범(賈範)과 함께 만류하다가 참수당하였다. 238년, 공손연을 토벌한 사마의(司馬懿)는 윤직의 무덤을 손질하고, 그의 자손들에게 벼슬을 내렸다.

삼국지연의에서의 윤직편집

윤직(倫直)이란 이름으로 등장하고 직위도 참군으로 바뀌었으나, 행적은 동일하다.